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신형 투싼, '사이즈업+럭셔리' 장착하고 준중형 SUV 왕조 복원

박영국 기자
입력 2020.09.15 12:10 수정 2020.09.15 12:11

실내공간 싼타페에 육박…휠베이스는 QM6보다 길어

파격 외관에 럭셔리 인테리어…"제네시스 라인업 아니냐" 평가도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이 15일 디 올 뉴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에서 신형 투싼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영상 캡처)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이 15일 디 올 뉴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에서 신형 투싼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영상 캡처)

‘중형을 넘보는 실내공간, 럭셔리 브랜드를 넘보는 내외장 디자인과 고급 사양.’


15일 전세계 시장에 공개된 4세대 풀체인지(완전변경) 투싼 ‘디 올 뉴 투싼’이 애매한 포지션으로 입지가 좁아졌던 준중형 SUV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장착한 장점들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날 신형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열고 자사 홈페이지와 SNS 채널 등을 통해 전세계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신형 투싼의 특장점들을 공개했다.


이날 유튜브와 네이버TV 등을 통해 공개 행사에 참여한 소비자들이 실시간 댓글을 통해 보인 반응들 중 가장 많았던 것은 차체 크기와 실내외 디자인에 대한 평가였다.


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

이전 1~3세대 투싼과 나란히 놓인 4세대 투싼을 지켜본 소비자들은 “구형보다 확실히 커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 신형 투싼에는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적용되면서 크기가 커졌다. 전장은 기존 대비150mm 늘어난 4630mm, 축거(휠베이스)는 85mm 늘어난 2755mm로, 중형 SUV인 싼타페(전장 4785mm, 축거 2765mm)와 비교해도 크게 뒤처지지 않는다. 2열 레그룸도 기존 대비 80mm 늘어난 1050mm를 확보했다.


중형 SUV치고는 작은 편인 르노삼성자동차의 QM6(전장 4675mm, 축거 2705mm)와 비교하면 전장 차이는 크지 않고, 축거는 오히려 투싼이 더 길다.


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

외장 디자인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렸다. 부메랑(혹자는 ‘천사의 날개’로 부르기도 한다) 모양의 그릴 일체형 헤드램프와 예리하게 커팅된 측면 캐릭터 라인에 대해 ‘혁신적이다’, ‘개성있다’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너무 과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외관에 대한 평가는 지난해 11월 출시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에서도 상당히 크게 엇갈렸던 바 있다. 현재 그 모델이 역대 그랜저 판매량을 경신하며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는 점은 신형 투싼에게 긍정적인 전례가 될 만하다.


디 올 뉴 투싼 인테리어. ⓒ현대자동차디 올 뉴 투싼 인테리어. ⓒ현대자동차

내장 디자인은 이견의 여지가 없이 호평 일색이었다. 클러스터 하우징(계기판을 둘러싼 테두리)이 없는 개방형 클러스터와 센터페시아 양 옆에서 시작해 대시보드를 거쳐 후석 도어트림까지 이어지는 은빛 장식(실버 가니쉬 라인) 등 미래지향적이고 고급스런 디자인은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물론 ‘저 인테리어대로라면 기본트림 대비 가격이 많이 오를 것’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실제, 영상에 공개된 모델에는 클러스터와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모두 10.25인치가 장착돼 있었는데, 이를 옵션으로 선택하지 않을 경우 디자인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전체적으로 신형 투싼의 내외장 디자인은 대중차를 벗어나 럭셔리 브랜드의 차종을 연상케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현대차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나 일본 토요타의 럭셔리 브랜드 렉서스를 언급하는 이도 있었다.


1.6 가솔린 터보 엔진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이식해 성능과 연비를 모두 잡은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이 모델의 시스템 최고출력은 230마력에 달하며, 복합연비는 16.2km/ℓ로 경제성도 뛰어나다.


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디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

이처럼 사이즈를 키우고 럭셔리한 디자인과 편의·안전사양을 채택해 경쟁력을 확보한 만큼 신형 투싼이 그동안 중형과 소형 SUV로 분산됐던 고객층을 다시 끌어 모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신형 투싼이 속한 준중형 SUV 차급은 넓은 실내공간을 앞세운 중형 SUV와 경제성을 앞세운 소형 SUV 사이에 끼여 점차 입지가 좁아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중형 SUV 못지않은 실내공간과 고급감을 제공하면서 소형 SUV 상위 트림과 경쟁 가능한 가격을 제시하는 투싼의 등장으로 다시 한 번 준중형 SUV의 부흥기가 재현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그동안 기아차 셀토스, 르노삼성 XM3,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 등이 소형 SUV로서는 큰 덩치를 앞세워 준중형 SUV 시장을 잠식해 왔으나 신형 투싼이 사이즈업을 통해 이들과 더 격차를 벌림으로써 차급 구분이 재정비됐다.


특히 신형 투싼은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외에 가솔린 1.6 터보, 디젤 2.0 등 3개 엔진 라인업에, 향후 N라인까지 더해지면서 선택의 폭이 다양하다는 점에서 넓은 고객층을 흡수하기에 유리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한동안 준중형 SUV 시장에 확실한 임팩트를 주는 모델이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신형 투싼과 올해 중 출시 예정인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가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국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