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그알' 제주 이 변호사의 죽음...새로운 연결고리 찾는다

류지윤 기자
입력 2020.08.08 22:00 수정 2020.08.09 11:22

그것이 알고싶다ⓒSBS그것이 알고싶다ⓒ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21년 만에 재수사가 시작된 '제주 이 변호사 살인사건'을 청부한 의뢰인의 실체를 파헤친다.


8일 오후 방송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999년 11월 5일, 제주 삼도이동의 인적 드문 길에 검사 출신 변호사가 자신의 차량에서 다량의 혈흔과 함께 숨진 '제주 이 변호사 살인사건' 2부를 공개한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6월 27일 방송에서 사건의 해결 실마리를 찾았다. 제보자 김씨는 자신이 살인 교사범이라고 고백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팀은 9개월 만의 취재 끝에 사건의 진실 일부를 알아냈고, 경찰은 공소시효가 끝났음에도 재수사에 착수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다 연락이 끊겼던 김씨가 방송 직후 전화를 걸어왔다. 김씨는 이 사건 배후에는 살인 의뢰인이 있다고 알렸지만 누구인지는 밝히지 못했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이 변호사의 행적을 따라 살인을 청부한 의뢰인을 추적했다.


1998년 제주도지사 선거 당시, 이 변호사가 한 후보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청년의 양심선언을 도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양심선언을 한 청년은 기자회견 이후 돌연 잠적했고, 이 변호사는 행방불명된 청년을 끝까지 쫓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취재과정에서 이 변호사의 죽음과 도지사 선거 사이의 접점을 추가로 확인하려 했고, 이후 제보자 김 씨의 행적과 관련된 또 다른 단서를 확보했다.


'그알'은 "제주 유탁파 행동대장이었던 김씨는 살인사건 발생 5개월 전부터 제주 그린관광호텔의 싼타마리아라는 나이트클럽을 운영했다. 김 씨에게 싼타마리아 운영권을 주고, 숙소로 호텔 스위트룸까지 제공한 인물은 호텔의 대표이사였던 한 회장이었다. 그러나 호텔 소유권과 관련된 법적 분쟁이 발생하면서 한 회장이 사임 되고, 그때 법원에서 대표이사 직무대행으로 선임한 사람이 바로 이 변호사였다"며 "당시 수사기록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직무대행으로 선임된 이후, 경영권을 빼앗긴 한 회장과 갈등을 빚었다고 한다. 그리고 고민 끝에 제보했다는 김 씨의 지인을 통해 그린관광호텔과 살인 의뢰인의 연관성에 대해 김씨가 언급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 회장은 경영 상황이 좋지 않은 그린관광호텔을 인수했고 이후 부도를 낸 뒤 경매를 통해 편법으로 다시 헐값에 사들이려는 계획을 짰다. 실제로 한 회장과 공모한 무리들은 광주, 제주 지역의 폭력조직과 결탁해 이 계획을 실행한 뒤, 호텔을 기반으로 카지노까지 인수했다. 당시 카지노의 영업 허가권은 전적으로 제주 도지사 관할이었다. 이 모든 과정을 설계했던 한 회장은 이 변호사의 죽음 직후, 호텔 경매를 끝내기도 전 돌연 해외로 잠적했다. 도지사 선거와 호텔을 둘러싼 분쟁, 전혀 다른 것처럼 보이는 두 가지 단서 사이에는 연결고리가 의심된다"며 "지난 방송 이후, 두 달여 간의 추적 끝에 한 회장의 흔적을 미국의 한 식당 CCTV 영상에서 발견했다. 영상 속 한 회장은 식칼을 들고 다른 손님을 위협하고 있었다. 이 사건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또 다른 제보자는 '자기가 제주도에서 호텔을 경영했었고, 사람 누구 죽이려고 칼로 뭐 쑤셨다나'고 직접 들은 한 회장의 충격적인 말을 전했다"고 방송을 예고했다.


'그알'은 "어렵게 한 회장의 거처를 알아낸 제작진은 긴 잠복 끝에 그를 만났다. 그는 제작진이 묻기도 전, 먼저 ‘그것이 알고싶다’ 지난 방송을 얘기하며 이 변호사와 관련된 기억을 꺼내놓았다. 마치 누군가 자신을 찾아올 거라고 예상하기라도 한 듯, 21년 전의 일을 세세하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지윤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