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현대차증권, ‘이스트스프링 美회사채 펀드’ 추천

백서원 기자
입력 2020.09.25 18:21 수정 2020.09.25 18:22

현대차증권은 해외채권투자 펀드 중 현대차증권은 해외채권투자 펀드 중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 회사채 펀드‘를 추천했다.ⓒ현대차증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정적인 인컴 수익에 대한 니즈가 확산될 전망이다. 이 중 해외채권 유형은 주식 및 위험자산에 대한 노출을 축소하고 글로벌 채권에 분산투자해 채권자산만으로 글로벌 자산배분 효과를 추구할 수 있다.


현대차증권은 25일 해외채권투자 펀드 중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 회사채 펀드‘를 추천했다.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 회사채 펀드’는 S&P기준 미국 투자적격 회사채 중 BBB등급 채권에 중점을 두고 유니버스를 구성한다.


위탁운용사인 PPM아메리카는 지난 1990년 창립됐으며 운용자산규모가 약 125조원에 달한다. 이곳 40여명의 채권 크레딧 애널리스트가 리서치 역량과 신용분석 능력을 집중한다.


편입종목수는 400여개로 분산투자하며 듀레이션은 지난 5월 기준 약 7.8년이다. 금융(29%), 에너지(9.5%) 섹터에 주로 투자하고 절반 가량이 BBB등급 포트폴리오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현재 경기 사이클을 고려해 방어적 투자대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해외채권 유형은 지금과 같은 불안정한 시장에서도 경기 하방리스크를 줄이면서 장기적으로 안정적 성과창출을 기대할 수 있는 자산군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글로벌 회사채 시장이 주목받는 배경에는 주요 중앙은행의 적극적 부양정책이 있다”며 “YCC(Yeild Curve Control) 정책에 따라 회사채 시장의 디폴트 위기 또는 유동성 리스크는 상당히 억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서원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