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대체불가 손흥민, 역대급 시즌 보내나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9.25 07:20 수정 2020.09.25 07:20

유로파리그 3차 예선 스켄디야전 1골 2도움 원맨쇼

4경기 연속 풀타임 소화하며 에이스 역할 소화

스켄디야전서 1골 2도움 활약을 펼친 손흥민. ⓒ 뉴시스스켄디야전서 1골 2도움 활약을 펼친 손흥민. ⓒ 뉴시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또 다시 원맨쇼를 펼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토트넘은 2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스켄디야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올 시즌 공식경기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무리뉴 감독 마음 속 맨 오브 더 매치(MOM)는 해리 케인일 수 있어도 전 경기서 4골을 몰아넣은 대체불가 공격수 손흥민을 차마 뺄 수는 없었던 모양이다.


이날 무리뉴 감독은 케인과 모우라를 밴치에 대기시켰지만 지난 20일 EPL 2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무려 4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선발로 내세웠다.


최근 강행군 속에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도 1골-2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했다.


전반 4분 만에 라멜라의 선제골을 도운 손흥민은 후반 10분 스켄디야의 동점골이 터지자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5분 동료의 슈팅을 골키퍼가 막아내자 리바운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34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교체 투입된 케인의 득점을 도우며 승부에 확실하게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이 25일 열린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 뉴시스손흥민이 25일 열린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 뉴시스

이날 3개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한 손흥민은 최근 2경기서 5골-1도움을 기록하는 등 가공할만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첫 2경기서 다소 부진한 출발을 알리긴 했어도 특유의 몰아치기 능력을 과시하며 토트넘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사실 올 시즌 손흥민의 상승세는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했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벤투호가 올해 아직까지 A매치를 단 한 번도 치르지 못하면서 손흥민이 소속팀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매 시즌 한국과 영국을 오가느라 시차 적응 등 체력적 어려움을 겪었던 손흥민도 한동안 부담을 덜 수 있었다. 비시즌 차분히 몸을 만든 손흥민은 본격적인 시즌이 시작되자 예상했던 대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 EPL 개막전이었던 에버튼전부터 이날 스켄디야전까지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토트넘 내에서는 대체불가 선수로 떠올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