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신인그룹 파급력이 이정도?… 트레저, 앨범 출시 하루 만에 쓴 기록

박정선 기자
입력 2020.08.14 10:11 수정 2020.08.14 10:12

ⓒYG엔터테인먼트ⓒYG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레저(TREASURE)가 앨범 출시 단 하루 만에 올해 데뷔한 케이팝 신인 중 가장 많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아티스트로 올라섰다.


14일 한터차트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발매된 트레저의 첫 싱글 앨범 ‘더 퍼스트 스텝 : 챕터 원’(THE FIRST STEP : CHAPTER ONE)은 12만장이 넘는 판매량을 나타내며 음반 부문 실시간 차트 1위를 달리고 있다.


판매량은 트레저 데뷔 전, 2020년 상반기 결산 최고 신인의 초동 기록(음반 발매 후 일주일간의 판매량)을 벌써 압도한 수치다. 이로써 트레저는 음반 발매 첫날부터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트레저의 이같은 성과는 이미 예견됐었다. 이들의 데뷔 앨범은 국내뿐 아닌 일본과 중국에서 큰 관심을 끌며 선주문량만 20만장을 돌파했다.


트레저의 타이틀곡 ‘보이’(BOY)는 지난 7일 음원 발매 직후 홍콩, 싱가포르,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등 총 19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서 1위를 차지했다. ‘보이’ 뮤직비디오 역시 유튜브서 공개된지 약 26시간 만에 1000만뷰 돌파, 현재 2000만뷰를 눈앞에 두는 등 신인답지 않은 파급력을 뽐내고 있다.


또 일본 최대 음원 사이트인 라인뮤직 송 톱100 일간 차트에서 상승세를 타면서 최근 3일 연속 정상을 달리고 있다.


트레저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대형 신인 그룹이다. 최현석, 지훈, 요시, 준규,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 도영, 하루토, 박정우, 소정환 등 12명으로 구성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