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8.9℃
온흐림
미세먼지 29

박원순 고소인측 "성추행 고소 동시에 박 시장에 전달"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6:53
  • 수정 2020.07.13 16:54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누가 국가 시스템 믿고 성폭력 고소할 수 있겠나

박원순, 안희정·오거돈 사건 보고서도 성추행 지속"

이미경 한국성폭력연구소 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미경 한국성폭력연구소 소장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여성에 대한 연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13일 전직 비서 A씨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와 관련해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 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소장은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라며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 업무는 시장 심기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이라며 피해를 사소하게 만들어 더이상 말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고소인은 4년간 성적 괴롭힘 피해를 지속적으로 당했으며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며 "(그런데) 이 사건은 전형적 직장 내 성추행 사건임에도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어서 공소권 없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 못하게 됐다.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은 여성 인권에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 온 사회적 리더였지만 그 또한 직장 내 여성 노동자에 대한 성적 대상화, 성희롱, 성추행을 가했다"며 "더욱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에 대해 가장 가까이에서 경각심을 가져야 하는 위치에 있었음에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멈추는 선택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