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23 명
격리해제
13352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8724 명
29.1℃
튼구름
미세먼지 39

합당? 독자 교섭단체? 고심 깊은 통합당·한국당

  • [데일리안] 입력 2020.04.23 17:18
  • 수정 2020.04.23 17:32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국회 협상력 제고' 실리와 명분 사이에서 고심

정진석 "빨리 합쳐야" vs 김종인 "합쳐도 효과無"

통합당 비대위 전환 여부 먼저 정해져야 '윤곽'

지난 1일 오후 국회 본청 로덴더홀 계단에서 열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이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지난 1일 오후 국회 본청 로덴더홀 계단에서 열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이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자매정당 미래한국당이 향후 행보를 놓고 고심에 빠졌다. 총선 전 계획대로 모(母) 정당인 통합당과 합당할지 독자 교섭단체를 구성해 21대 국회에 영향력을 행사할지 여부를 두고 저울질을 이어가고 있다.


당초 설립 취지 그대로 비례대표용 정당이었던 미래한국당은 총선이 끝나는대로 통합당과 합당 수순을 밟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야당이 당초 예측보다 더 큰 참패를 당하자 상황은 반전됐고, 거대 여당과의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새롭게 교섭단체를 구성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었다.


특히 21대 국회 초반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임명에 있어서 미래한국당의 교섭단체 구성을 통해 야당 몫의 공수처장 추천권 2장을 가져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문제는 명분이라는 평가다. 총선 후 합당하겠다는 약속을 스스로 저버린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합당 수순에 들어간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사례와도 대조돼 질타에 시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탓이다.


미래한국당 핵심관계자는 23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실리냐 명분이냐의 싸움이다. 아직 통합당이 총선 패배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향후 체제를 확정하지 못한 상황이라 이를 지켜보며 고민을 이어갈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 차주 예정된 미래한국당 당선자 워크숍에서 총의를 모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중진의원들은 실리보다 명분에 초점을 맞추는 모양새다. 5선의 정진석 의원은 "미래한국당 교섭단체 추진설은 정도가 아니다"라며 "미래한국당이 무슨 꿍꿍이가 있는 것처럼 비춰져선 안 된다.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이라는 계열사를 거느릴 형편이 못 되고, 빨리 합치는 것이 순리이고 정도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제원 의원 또한 "미래한국당과의 즉각적인 합당을 촉구한다"며 "정부적 판단이니, 공수처장 추천위원 수니 이런 말로 국민들에게 또 다시 꼼수로 보이는 정치를 하면 안 된다"라며 "지금은 한 목소리로 대오를 정비해 작지만 강한 야당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다만 비대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합칠 수도 있고, 합치지 않고 갈 수도 있다"며 "빨리 합친다고 특별한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닌 것 같다"고 다소 결이 다른 반응을 보여 향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 여부에 따라 합당 문제도 명확한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