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주호영 "추미애 구하려고 '검찰·국방부·권익위' 국가기관 3개 망가져"

최현욱 기자
입력 2020.09.15 11:09 수정 2020.09.15 11:11

"권력 한 사람 지키기 위해 엄정해야 할 국가기관에 이런 일이

전현희, 아무리 은혜 입고 권익위원장 갔어도 양심은 팔지 말라

추미애, 정의·진실과 싸우려 하지 말고 조속히 결단 내려달라

이낙연, 여당 대표는 잘못 바로잡아야…우기면 실망만 커질 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엄호하기 위해 검찰과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 등 국가기관 3개가 망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 또는 추 장관의 아들 서 모씨를 구하기 위해 국가기관 3개가 망가졌다. 검찰이 망가지고, 터무니 없이 해명하려다가 민원실이 난리난 국방부도 망가진 것"이라며 "(추 장관 아들처럼) 나도 전화했으니 휴가를 연장해달라 한다더라"고 언급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국민권익위도 망가졌는데, 권력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엄정해야 할 국가기관들에 모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며 "의원도 지내고 간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참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임 박은정 위원장은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수사를 받는 일과 관련해 이해충돌과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봤다"며 "지금 추 장관과 다를 바가 뭐가 있나, 그런데도 이번엔 아들과 본인이 고발된 상황임에도 똑같은 상황을 이해충돌과 직무관련성이 없다고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이해충돌과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하면 추 장관이 자리를 지키기 어려우니까 그런 것 아닌가"라며 "이렇게 해석하는 것도 쉽지 않지만 불과 1년도 채 전에 한 결정과 전혀 다른 바 없는 걸 견강부회(가당치도 않은 말을 억지로 끌어다 대어 자기 주장의 조건에 맞도록 함)해서 권익위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을 향해 주 원내대표는 "아무리 은혜를 입고 그 자리에 갔다 하더라도 법조인 아닌가, 양심 팔지 말고 지킬 건 지켜야지 이게 뭔가"라며 "잘못 해석했다 하고 박은정 전 위원장이 조 전 장관에게 했던 그 해석을 그대로 발표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추 장관의 답변을 봤지만 '남편과 주말부부라 전화를 했는지 안 했는지 확인하지 않았다' 등의 오만한 답변이 어디 있나"라며 "지나고 나면 얼마나 잘못한 건지 알게될텐데 늦기 전에 추 장관도 전국민과 싸우려하지 말고, 정의·진실과 싸우려 하지 말고 조속히 결단을 내리는 큰 용기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 장관을 옹호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도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취임한 지 얼마 안 돼 말씀 안 드리려고 했지만 추 장관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주고 옹호하는 것을 보고 참으로 큰 실망을 느꼈다"며 "국민이 기대하는 여당 대표, 대선후보 유력주자는 잘못된 걸 바로잡아야 국민들이 박수치고 환호하는 거지, 이런 저런 당내 사정을 봐서 정의롭지 않은 걸 정의라고 우기고 변호하면 실망만 더 커질 뿐이다"고 조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