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더 가까이서 즐기는 무대의 감동…뮤지컬 ‘마리 퀴리’, 실황 녹화 중계

박정선 기자
입력 2020.08.13 14:00 수정 2020.08.13 10:11

ⓒ라이브(주)ⓒ라이브(주)

오는 17일 오후 8시 뮤지컬 ‘마리 퀴리’가 네이버TV와 V LIVE를 통해 녹화 중계된다.


뮤지컬 ‘마리 퀴리’ 공연 실황 녹화 중계는 네이버TV ‘네이버 공연’과 V LIVE ‘V MUSICAL’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마리 퀴리’ 공연 녹화 중계에는 1막은 뮤지컬 데뷔 15년 만에 대학로 창작 뮤지컬 무대에 처음 올라 주목을 받고 있는 옥주현이, 2막은 트라이아웃 공연부터 모든 시즌의 마리 퀴리로 무대에 선 김소향이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이하 마리 퀴리)역에 교차 출연한다.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무대에 올린 ‘마리 퀴리’는 작품의 큰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캐릭터 간의 관계에 깊이를 더해 메시지를 더욱 명확하게 보여주고, 새로운 넘버의 추가로 캐릭터를 더 주체적이고 강인하게 표현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또한 마리 퀴리와 안느 코발스키가 처음 만나는 프랑스행 기차와 닥터 샤갈 마르탱의 은신처 등 소극장에서는 구현하지 못했던 장면들을 상부 장치를 십분 활용하여 더욱 깊어진 서사와 사건들을 효과적으로 표현하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리 퀴리 역 외에 이번 녹화 중계에는 1막과 2막에 안느 코발스키, 아멜리에 마예프스키/ 루이스 보론스카 역을 맡은 더블 캐스트 배우들의 무대가 교차되어 중계될 예정으로 색다른 매력을 생생하게 전할 전망이다.


안느 코발스키 역에는 1막 이봄소리·2막 김히어라, 아멜리에 마예프스키와 루이스 보론스카 역에는 1막 서혜원·2막 주다온이 각각 출연한다. 그 외 캐스트는 루벤 뒤퐁 역에 양승리, 피에르 퀴리 역에 임별, 조쉬 바르다와 이렌 퀴리 역에 김아영, 폴 베타니와 병원장 역에 이상운, 마르친 리핀스키와 닥터 샤갈 마르탱 역에 송상훈, 알리샤 바웬사 역에 이윤선, 레흐 노바크 역에 이찬렬이 1막과 2막 동시에 출연한다.


한편 뮤지컬 ‘마리 퀴리’는 내달 2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