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LGU+, 휴대폰 키오스크 셀프개통·실시간 쇼핑방송…‘비대면 강화’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7.30 11:31 수정 2020.07.30 11:32

U+Shop 온라인 개통 고객 위한 ‘유샵 전용 제휴팩’

통신 라이브 커머스 ‘유샵 Live’로 실시간 쇼핑 방송

LG유플러스가 30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구매-개통-고객혜택 등 전 비대면 유통채널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모델들이 비대면 유통채널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LG유플러스LG유플러스가 30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구매-개통-고객혜택 등 전 비대면 유통채널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모델들이 비대면 유통채널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비대면(언택트) 시대 온라인 전용 혜택을 강화하고 가입방식과 배송 등 온라인 통신 구매 경험을 바꾸는 혁신 방안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30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구매-개통-고객혜택 등 전 비대면 유통채널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공식 온라인몰 ‘유샵(U+Shop)’에서는 ▲유샵 전용 제휴팩 ▲실시간 라이브 쇼핑 ‘유샵 아리브(Live)’ ▲’원스탑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 ▲O2O서비스 전문 컨설턴트가 찾아가는 ‘프리미엄 배송’ 등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가입고객만을 위한 특별혜택을 담은 ‘유샵 전용 제휴팩’을 준비했다. 유샵 전용 제휴팩은 G마켓·마켓컬리·옥션·카카오T·GS25·GS fresh 등 다양한 제휴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사용 요금제 별 6000원에서 1만5000원까지 매달 1년간 제공하는 상품이다.


제휴카드 특별혜택으로 KB국민 심플라이트카드를 발급하면 5만원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샵 전용 제휴팩은 유샵에서 LG유플러스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오는 10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제공된다.


회사는 라이브 쇼핑을 온라인직영몰에 도입해 실시간 고객문의에 답변하면서 상품판매를 시도할 예정이다. 유샵 Live는 매주 화·금요일 저녁 8시에 진행된다. 8월 첫째 주는 수·금요일에 진행한다.


U+키오스크는 고객이 직접 신용카드와 휴대폰 문자인증 후 유심개통과 간단한 고객만족(CS)처리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유통채널이다. 국내 이동통신사(MNO) 중 최초로 선보이는 서비스로 오는 9월 체험 매장에 보급될 예정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 젊은층 고객이 많은 대학가 등에서 확대 운영된다.


U+키오스크를 통해 고객이 자신에게 딱 맞는 요금제나 부가서비스를 골라 ‘셀프개통’을 통해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프랑스의 경우 전국에 설치된 2100여개의 키오스크로 가입자를 유치하는 이동통신사도 있는 만큼, 향후 국내 통신시장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비스를 이어주는 O2O서비스도 시작한다. 고객이 유샵에서 휴대폰을 구입하면 당일에 전문 컨설턴트가 배송해주는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한다.


컨설턴트들은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찾아가서 개통해주고, 사용하던 폰에서 새폰으로 데이터를 옮겨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샵에서 고객이 구매한 휴대폰을 주문 당일 가까운 매장에서 받을 수 있는 ‘픽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이 중고 휴대폰을 온라인으로 쉽고, 빠르게 접수하고 ‘현금’으로 보상 받을 수 있는 ‘원스탑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고객이 더 쉽고 간편하게 유샵을 이용할 수 있도록 UX를 개편하고 고객이 이해하기 어려운 통신 용어를 쉬운 언어로 바꿨다. 예를 들어 ▲공시지원금은 ‘휴대폰 1회 가격 할인’ ▲선택약정할인은 ‘통신요금 25% 할인’ 등으로 쉽게 설명한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전략채널그룹장 상무는 “최근 온라인 구매 확대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혜택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통신 서비스 구매 경험을 제공해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통신 온라인 쇼핑몰로 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