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D:현장] 시크릿넘버, 데뷔 무대에서 ‘그래미어워드’를 꿈꾸는 당찬 아이돌

박정선 기자
입력 2020.05.19 15:20 수정 2020.05.19 15:21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신인 그룹 시크릿넘버(SECRET NUMBER)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수식어는 ‘신인 같지 않은’이다. 물론 신인의 풋풋함이 있지만, 적어도 무대에서만큼은 신인의 티가 전혀 묻어나지 않는다.


시크릿넘버는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앨범 ‘후 디스?’(Who Di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무대를 선보였다. 레아, 수담, 진희, 디타, 데니스 등 국적이 다른 다섯 명이 모였다.


레아는 “다른 곳에서 태어나서 문화도, 살아온 환경도 다르다. 모두의 매력이 다른 만큼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거기서 오는 시너지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또 춤과 노래, 작사·작곡, 요리, 헤어·메이크업 등 모두 잘 한다. 다재다능한 그룹”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시크릿넘버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인도네시아어 등의 외국어에 능통할 뿐만 아니라 스타일리시한 외모와 신인답지 않은 깔끔한 퍼포먼스, 가창력을 지닌 팀이다. 특히 멤버들 중 작사·작곡이 가능한 진희와 데니스까지 포함하고 있다.


진희는 “평소 작사·작곡하는 걸 좋아한다. 하드드라이브에 100곡 정도가 저장되어 있다. 데니스도 작사·작곡을 하는데 시간 날 때마다 함께 재미로 곡을 쓴다. 이번 앨범에는 실리지 않았지만, 같이 작업한 곡도 있다. 허락만 해주면 다음 앨범에 꼭 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특히 정식 데뷔를 선언하기 전 공개한 커버 영상은 해외 케이팝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고, 해외 언론 역시 시크릿넘버에 관심을 보이며 새로운 4세대 실력파 걸그룹 탄생을 예고했다.


진희는 “평소에 SNS를 자주 보는데 서서히 팔로워 수가 늘어나는 걸 보면서 데뷔를 실감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곳에서 응원해주시고 관심을 주시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크릿넘버에게 신인답지 않은 자신감이 묻어나는 이유는 데뷔곡인 ‘후 디스?’의 색깔 때문이기도 하다. 각 분야 최고의 전문 프로듀서들이 참여해 시크릿넘버 데뷔에 힘을 더했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작곡한 멜라니 폰타나(Melanie Fontana)와 Michel ‘Lindgren’ Schulz, 국내 작곡가 샤크(Shark)가 협업해 데뷔곡 ‘후 디스?’를 완성시켰다. 또 안무에는 야마앤핫칙스의 배윤정 단장이 나섰다.


데니스는 “‘후 디스?’는 어반 힙합 댄스곡이다. 처음 이 곡을 받았을 때 신났고 듣기에도 좋았다. 가사는 ‘당당하게 살자’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진희는 작곡가 멜라니 폰타나에 대해 “작업을 하면서 공통점이 많아서 친해졌다. 작업을 마친 후에도 꾸준히 연락하고 지내는데, 오늘 데뷔 쇼케이스 전에도 장문의 응원 메시지를 보내주셨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후 디스?’ 외에도 ‘홀리데이’(Holiday)도 함께 담았다. ‘홀리데이’는 바쁘고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하루빨리 어딘가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게 만드는 곡이다.


레아는 “이번 활동의 목표는 건강히 다치지 않고 활동하는 것, 데뷔 후 단 한 번의 기회인 신인상을 받는 것이다”라고 바랐다. 데니스는 “음원 차트로 보자면 인기차트에서 100위 안에 들어가고 싶다. 글로벌한 목표라면 그간 TV로만 봤던 그래미어워드에 멤버 언니들과 함께 서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