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2.5℃
온흐림
미세먼지 22

원유철, "통합당과 합당" 재차 못 박았지만…추가 진통 우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16:23
  • 수정 2020.05.15 17:3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원유철, "합당한다" 거듭 강조했지만…방식·시기 여전히 이견

통합당, 29일 이전 완료 방침…미래한국당 "아닐 수도 있다"

'흡수통합 방식' 원하는 통합당에 미래한국당은 '당대당 통합' 주장

21대 국회 시작까지 합당 마무리 못 하면 개원 초반 혼란 우려

15일 오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과의 합당과 관련한 논의를 위해 열린 미래한국당 당선인 간담회에서 원유철 대표와 염동열 사무총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5일 오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과의 합당과 관련한 논의를 위해 열린 미래한국당 당선인 간담회에서 원유철 대표와 염동열 사무총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발표에도 정치권 안팎에서 미래한국당이 독자노선을 고려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이어지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통합 후 미련 없이 떠날 것"이라 거듭 강조했다. 다만 양 당이 생각하는 통합의 방식과 시기에 미묘한 차이가 있어, 추가적인 진통에 대한 우려도 남아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상견례에서 원 대표에게 '미래한국당이 선거에서 선전하기도 했는데, 통합 후 공동대표를 맡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며 "원 대표는 '그럴 생각이 전혀 없다. 집사람과 제주 올레길 등을 갈 것이고, 통합 후 미련 없이 떠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은) 합당과 관련해 입장이 한 번도 변한 적이 없다"며 "통합당은 중도보수를 대표하는 정당의 맞형이다. 합당 시에는 합당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양 당이 설치하기로 합의한 합당 수임기구에 대해 조 대변인은 "염동열 사무총장과 당선인 한 분이 들어갈 것 같다"며 "통합과 별도로 상임위원회 배정 등 국회 활동과 관련한 논의가 투트랙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통합당 측에서는 김상훈·이양수 의원이 수임기구에 합류한다.


원 대표가 이날 합당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논란의 불씨는 남아있다는 평가다.


우선 합당 시기를 놓고 양 측의 생각이 다소 엇갈린다. 통합당은 20대 국회 종료일인 오는 29일 이전에 합당을 완료하고자 하는 반면, 미래한국당은 "꼭 29일이 아닐 수도 있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다 준비돼있다. 미래한국당이 빨리 해줘야 한다"며 "우리는 무조건 즉시 합당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한 반면 조 대변인은 "(29일까지의 합당 여부는) 현재 20명의 현역의원이 있고, 현역의원과 당선자 간 또 한번의 대화도 필요한 것 같다"고 확답을 주지 않았다.


아울러 방식에 대해서도 이견이 나온다.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이 모(母)정당인 통합당에 흡수 통합되는 형식을 원하고 있는 반면 미래한국당은 '당대당 통합'을 주장하고 나섰다.


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합당 방식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통합당과 한국당 모두 선관위에 등록된 정당인 만큼 '당대당 통합'을 하는게 상식적인 얘기"라고 말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이를 두고 "무조건 즉시 합당이 바람직하다"고 일축했다.


통합당이 주장하는 '흡수통합' 방식은 앞서 합당을 결의한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의 경우처럼 당원들의 전국위 의결 절차 정도만 거쳐 빠르면 4~5일 만에 합당 절차를 완료할 수 있다. 하지만 원 대표가 주장한 '당대당 통합 방식'은 지도부 구성을 새롭게 논의해야 하는 등 필연적으로 기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29일 만료가 예정돼 있는 원 대표의 임기를 '통합당과의 합당 시까지'로 바꾸려는 움직임 감지되는 것도 이 같은 '당대당 통합'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다.


29일 전까지 합당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단 미래한국당이 '제3정당'의 자격으로 21대 국회를 맞게 될 경우, 각종 상임위를 비롯한 국회 전반의 운영 과정에서 혼란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