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37 명
격리해제
11848 명
사망
284 명
검사진행
21292 명
29.1℃
구름조금
미세먼지 22

실리 대신 도의 택하나…통합·한국, 합당에 무게

  • [데일리안] 입력 2020.05.04 16:18
  • 수정 2020.05.04 16:2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야당 경쟁력 '실리' vs 국민과 약속 '도의' 중 '도의'에 기류

차기 지도부 구성할 통합당 원내대표 출마자들, 합당 강조

통합당 지도 체제 혼선에 실제 합당까지는 시간 걸릴 전망

원유철 "통합당 정비되는 대로 시기·절차·방식 협의할 것"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합당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당초 방안대로 합치는 쪽에 무게가 기울고 있다. 미래한국당의 독자세력화를 통한 야당 경쟁력 강화라는 '실리'보다 국민과의 약속이라는 '도의'를 지켜야 한다는 데 뜻이 모이는 모양새다. 다만 통합당의 지도체제 정비가 지지부진해 실제 합당에 이르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미래한국당의 독자세력화 가능성은 총선 결과가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나온 이후 급부상한 바 있다. 180석에 육박하는 초거대여당에 맞서기 위해 통합당에 이어 미래한국당도 교섭단체 지위를 갖춰 대여협상력을 제고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은 것이다.


특히 올해 안으로 예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임명에 있어 야당 몫의 공수처장 추천권 두 장을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한 장씩 가져가야 정권에 입맛에 맞는 공수처장 임명을 견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처럼 독자세력화시 얻을 수 있는 각종 실리에도 불구하고 양 당은 결국 합당 절차를 밟을 것으로 관측된다. 비례대표용 정당 설립의 불가피함을 국민에 호소하며 총선이 끝나면 합당절차에 들어가겠다는 뜻을 공공연하게 밝힌 터라,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꼼수' 논란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은 탓이다.


미래통합당 5선 의원인 주호영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 출마를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미래통합당 5선 의원인 주호영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 출마를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통합당 차기 지도부의 핵심이 될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를 선언한 의원들도 일제히 합당에 찬성하는 의견을 밝혔다.


주호영 의원은 4일 경선 출마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의 뜻을 모아야겠지만 4·5선 중진 모임에서 가급적 빨리 통합해야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비례대표용) 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에 얘기했고 국민들은 같은 당으로 인식하고 찍었다"고 언급했다.


경선에 나서는 김태흠 의원도 "반드시 해야 한다"며 "이해득실이나 전략적 측면에서가 아니라 선거법으로 인한 기형적인 정당이기 때문이다"고 합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의 지도 체제가 정비되는 대로 새로운 지도부와 충분히 소통해서 합당의 시기와 적절한 절차·방식을 협의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통합당이 차기 지도 체제 방식을 놓고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당장 합당 절차가 진행되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새 국회가 시작하는 5월 30일 이전 통합이 완성된다면 가장 좋지만, 통합당의 새 지도부 구성의 첫걸음은 8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이다. 그래서 국회 일정이 늦어져서는 안 되기 때문에 일단 출발해놓고 통합 논의를 할 수 있다는 '개문발차'를 설명한 것"이라며 "그렇다고 선(先) 국회 시작이 '독자 교섭단체 구성‘으로 바로 등식화하는 것으로 이해해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