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총선2020] 민주당, 여권 텃밭 '고양벨트'도 지켰다…민주 3곳·정의 1곳 앞서

이슬기 기자
입력 2020.04.15 20:10 수정 2020.04.15 21:22

'고양갑' 심상정, 지역구 3선 고지 향한다

고양을·고양병에선 與 신인 한준호·홍정민 우세

'고양정' 이용우 VS 김현아 '접전'

경기 고양갑 더불어민주당 문명순, 미래통합당 이경환, 정의당 심상정 후보.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경기 고양갑 더불어민주당 문명순, 미래통합당 이경환, 정의당 심상정 후보.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4석'을 둘러싸고 치열한 다툼을 벌인 '고양 벨트'에서는 수성의 입장에 선 여권이 승리한 것으 조사됐다.


15일 오후 6시 15분에 발표된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3곳에서, 정의당이 나머지 1곳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재선을 한 지역구인 '고양갑'에서는 심 후보가 39.9%의 예상득표율로 도전장을 내민 두 명의 정치신인 민주당 문명순 후보(26.9%)와 통합당 이경환 후보(32.9%)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고양을, 고양병, 고양정에서는 모두 민주당 후보가 통합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고양을에서는 한준호 민주당 후보가 51.7%로 함경우 통합당 후보(36.2%)를 앞섰고, 고양병에서는 '정치신인' 홍정민 민주당 후보가 53.0%로 4선 관록의 통합당 김영환 후보(46.2%)를 눌렀다.


'고양정'에서는 민주당 이용우 후보(51.4%)와 통합당 김현아 후보(47.5%)를 근소한 차이로 리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