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16.2℃
구름조금
미세먼지 36

전설의 리베로 김해란 은퇴 "응원해준 팬들에 감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1:32
  • 수정 2020.04.10 11:32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2002년 한국 도로공사에서 데뷔, 15시즌 동안 활약

은퇴를 선언한 김해란. ⓒ 흥국생명은퇴를 선언한 김해란. ⓒ 흥국생명

한국 여자배구 전설의 리베로 흥국생명의 리베로 김해란(36)이 은퇴를 선언하며 코트를 떠난다.


V-리그 출범 전인 2002년 한국 도로공사에서 데뷔한 김해란은 프로무대는 물론 국가대표팀에서도 주전 리베로 활약하며 ‘살아있는 전설’로 불렸다.


2014-15년 KGC 인삼공사를 거쳐 2017-18 흥국생명으로 이적한 김해란은 2018-19 시즌 생애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기록의 여왕’ 김해란은 2005-06 시즌부터 무려 9시즌에서 디그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2019-20 시즌 통산 수비 14,428개를 달성하며 자신만의 역사를 당당히 써내려갔다.


15시즌 동안 대한민국 최고의 리베로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김해란은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선수 생활은 아쉽지만 여기서 마무리해야 한다”며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과 배구인생을 함께해 행복했다. 앞으로 천천히 진로를 생각해 보고 싶다”고 팬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흥국생명은 “아쉽지만 김해란 선수의 결정을 존중한다. 앞으로도 김해란 선수의 앞날을 응원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