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7.5℃
구름조금
미세먼지 36

과열된 미국 FA 시장, 류현진·김광현 둘 다 웃을까

  • [데일리안] 입력 2019.12.17 10:33
  • 수정 2019.12.17 14:36
  • 김평호 기자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 1억 달러 이상 꿈꿔

김광현은 샌디에이고 이어 세인트루이스와 협상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 투수 류현진과 김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서 동반 잭팟을 노린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한국을 대표하는 좌완 투수 류현진과 김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서 동반 잭팟을 노린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 투수 류현진과 김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서 동반 잭팟을 터뜨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수준급 선발 투수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에 따라 선발 투수들의 몸값이 상상을 초월한다.

가장 먼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지난 10일(한국시각) 7년간 역대 투수 최고액인 2억4500만 달러에 워싱턴 내셔널스와 장기 계약을 맺었다.

다음날 곧바로 보라스의 고객인 게릿 콜이 9년간 3억 2400만 달러(약 3871억 원) 조건으로 뉴욕 양키스와 계약했다.

스트라스버그가 역대 투수 최고액 기록을 세운지 불과 하루 만에 콜이 투수 최고액을 무려 7900만 달러나 올려놓으며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콜은 연평균 연봉에서도 전체 1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대어로 꼽히는 콜과 스트라스버그를 품에 안지 못한 구단들은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이번 스토브리그서 특급투수 중 한 명으로 평가 받았던 잭 휠러 역시 필라델피아와 5년, 총액 1억1800만 달러(1402억원)에 계약을 맺었고, 매디슨 범가너는 5년간 8500만 달러(약 997억원)에 애리조나 유니폼을 입었다.

현재 시장에 남아 있는 최대어는 사실상 류현진 뿐이다.

아직까지 FA 시장서 특급선발 투수들을 영입하지 못한 팀들은 이제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 들어야 된다.

엠엘비닷컴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류현진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팀들은 LA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텍사스 레인저스 등이다. 스토브리그 개막 시점과 비교했을 때 관심을 보이는 팀들은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범가너마저 새 소속팀을 찾아 FA시장에서 대어급으로 분류되는 선발투수는 류현진만 남았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범가너마저 새 소속팀을 찾아 FA시장에서 대어급으로 분류되는 선발투수는 류현진만 남았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특히 LA 에인절스, 토론토, 세인트루이스가 적극적인 구애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아직 FA 시장서 성과가 없는 다저스가 류현진과의 재계약에 사력을 다할 것이라는 전망도 흘러나오고 있다.

다른 대어급들에 비해 계약 발표는 늦지만 영입을 원하는 팀들의 경쟁이 불이 붙는다면 류현진도 충분히 잭팟을 터뜨릴 수 있다.

KBO리그서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하는 김광현에 관심을 보이는 구단들도 많다.

5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샌디에이고는 물론, 과거 오승환이 활약했던 세인트루이스도 김광현 영입전에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세인트루이스 역시 선발진에 공백이 커 김광현 영입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와 달리 건강을 자신하고 있는 김광현이기에 5년 전에 당한 수모를 이번에 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