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김근식 "김봉현 폭로는 야당·윤석열 정조준한 '검범유착 프레임'"

최현욱 기자
입력 2020.10.17 16:56 수정 2020.10.17 16:57

"어디서 많이 본 그림…한동훈 정조준했던 '검언유착 프레임' 닮아

검찰 회유라면 강기정에 돈 줬다 증언한 것은 무엇? 뭐가 진실인가

검찰과 범죄자의 유착인지, 권력과 범죄자의 유착인지 밝혀야 할 것"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17일 1조 6천억원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검찰의 회유가 있었다"는 주장을 하고 나선 데 대해 "검범(檢犯·검찰과 범죄자)유착 프레임으로 야당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조준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검언(檢言)유착'에 이은 '검범유착'인가'라며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서신에 윤석열 사단 등이 언급되면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오면 보석으로 풀어 주겠다는 검찰의 공작 내용이 나온다. 어디서 많이 본 그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짜고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잡을 단서를 달라고 공작했다는 '검언유착 프레임'과 꼭 닮아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검찰이 범죄자와 결탁해서 청와대를 겨냥한다는 '검범유착 프레임'이 그려지는 것으로, 한명숙 일병구하기에 나오는 검범유착과도 유사하다"며 "검범유착이 나오자마자 추미애 법무장관은 김봉현 전 회장의 접대를 받은 검사들의 감찰을 지시하고, 어쩐지 문재인 대통령도 얼마전 청와대부터 협조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검언유착이 한동훈 검사장을 조준했다면 이게 검범유착은 야당과 윤석열 총장을 정조준할 수 있겠다"며 "그런데 검범유착을 제기한 김봉현 전 회장이 법정에서 강기정 전 수석에게 돈을 전달했다고 증언한 것은 무엇일까, 검찰의 요구대로 뒤늦게나마 강 전 수석을 잡아들여서 보석이 나오려고 거짓증언을 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법정에서의 위증이 얼마나 위중한지 알텐데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며칠 전 강 전 수석에게 돈을 건넸다고 증언한 사람이 며칠 만에 검찰이 강 전 수석을 잡아오라고 회유했다고 밝히니, 도대체 어느 말이 진실인가"라고 질타했다.


검찰을 향해 김 교수는 "이제라도 여야를 막론하고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김 전 회장 주장의 진위를 가려야 한다"며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의 로비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야 하고 검사들 접대와 로비 의혹도 마찬가지다. 동시에 강기정 전 수석의 돈 수수 의혹을 포함해 라임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정관계 고위인사, 청와대 인사들의 연루 의혹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그래서 과연 검범유착인지, 아니면 권력 비호를 위해 범죄자의 거짓진술로 검찰을 엮어내려는 '권범(權犯·권력과 범죄자)유착인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