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라임' 김봉현 옥중서신에 등장한 조국·추미애…왜?

고수정 기자
입력 2020.10.16 18:14 수정 2020.10.16 18:14

변호인 측 통해 입장문 공개…"난 라임 몸통 아냐"

"검찰 짜맞추기 수사 경험해보니 검찰개혁 필요"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측이 자필 형태의 옥중서신을 공개했다. ⓒ뉴시스

이른바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6일 '옥중서신'을 통해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인 건 물론 현직 검사의 접대에도 나선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논란을 언급하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이 이날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이 3명 중 1명이 이후 라임 수사팀에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전 정무) 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며 협조하지 않을시 공소 금액을 키워서 중형을 구형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당초 2명의 민주당 의원은 소액이라서 수사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윤 총장의 '진짜 민주주의' 발표 후 당일부터 수사 방향이 급선회해 두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특히 "나도 처음엔 조 전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다"며 "당사자가 되어서 언론의 묻지마, 카더라식 토끼몰이와 검찰의 짜맞추기식 수사를 경험해보니 대한민국의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뤄져야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 장관 사태를 보면서 내 사건을 지켜보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래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라임 전주이거나 몸통 절대 아니다"라며 "실제 라임 펀드 부실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고, 실제 몸통들은 현재 해외 도피이거나 국내 도주 중이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