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이랜드그룹, 명품 플랫폼 '럭셔리갤러리' 론칭

이은정 기자
입력 2020.09.30 08:00 수정 2020.09.29 11:43

메종키츠네, 아미 등 2030 럭셔리 브랜드부터 자사 유럽 콘텐츠까지 선봬

"3년 내 아시아 1위 명품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

이랜드그룹이 명품 럭셔리 플랫폼 이랜드그룹이 명품 럭셔리 플랫폼 '럭셔리갤러리' 앱을 정식 론칭했다. ⓒ이랜드그룹

이랜드그룹이 명품 럭셔리 플랫폼 '럭셔리갤러리' 앱을 정식 론칭했다.


럭셔리갤러리 앱은 이랜드가 3년 내 국내 1위 명품 럭셔리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만든 플랫폼이다.


사내 벤처 형식으로 30대 직원 3명이 주축이 돼 탄생한 결과물인 럭셔리갤러리 앱은 ‘메종키츠네’, ‘아미’, ‘메종 마르지엘라’ 등 2030세대가 좋아하는 럭셔리 브랜드를 포함해 다채로운 브랜드를 선보인다.


이랜드는 이번 앱 론칭을 시작으로 기존 오프라인 시장과 더불어 온라인 시장에서도 명품 산업을 리딩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는 자사 내 유통점에 입점해 있는 오프라인 럭셔리갤러리 매장과 온라인몰을 통해 시너지를 내고 3년 내 5000억 매출을 달성하는 게 목표다.


입장부터 구매까지 고객 맞춤형 전략


럭셔리갤러리 앱은 고객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앱 내 동선을 최적화했다. 또한 오프라인 13개 매장을 기반으로 제공하는 백화점과 동일한 AS서비스를 제공한다.


어플 초기 설계 단계부터 최소 클릭으로 원하는 상품을 바로 찾을 수 있도록 UI와 UX를 설계했다. 입장부터 남자와 여자를 구분해 들어가 첫 화면부터 자신에게 맞춘 레이아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브랜드가 아닌 카테고리식 배열로 고객이 상품을 찾다가 지치는 일이 없도록 했다. 명품 온라인 고객의 핵심 니즈에 맞춘 정품감정·선물 포장·오프라인 A/S 등 3대 서비스를 제공한 것도 차별점이다.


이랜드가 직접 매입하는 상품은 한국 명품 감정원에서 100% 감정하는 시스템을 통해 가품 문제를 줄이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품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VIP 로열티 프로그램과 레벨별 고객 혜택 설계에도 공을 들였다는 게 이랜드의 설명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제는 콘텐츠를 넘어 시간을 파는 기업이 승리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매거진 콘텐츠를 통해 큐레이션 및 패션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등 평균 체류 시간을 8분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