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LGU+, 기부금 소득공제 가능한 U+알뜰폰 요금제 출시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9.29 09:00 수정 2020.09.29 08:51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10월 출시

대한적십자사에 고객 명의로 기부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이 지난 28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접견실에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출시와 인터넷(IP)TV를 통한 헌혈 캠페인 홍보를 공동 전개하는 내용 등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이 지난 28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접견실에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출시와 인터넷(IP)TV를 통한 헌혈 캠페인 홍보를 공동 전개하는 내용 등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알뜰폰(MVNO) 가입자가 납부 요금의 10%를 자동 기부하면서 기부금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는 요금제가 국내 최초로 출시된다.


LG유플러스와 대한적십자사는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출시와 인터넷(IP)TV를 통한 헌혈 캠페인 홍보를 공동 전개하는 내용 등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식은 전날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접견실에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요금제는 가입자가 월 납부 요금의 기본료 중 10%가 자동으로 대한적십자사에 기부돼 재난구호 활동과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에 사용된다. 가입자는 1년간 기부되는 금액에 대해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 받아 연말 소득공제 시 기부금 항목으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전 국내의 다양한 기부요금제의 경우 법인 명의로 기부하는 방식이었다. LG유플러스가 이 요금제는 대한적십자사에 고객 이름으로 직접 기부돼 고객이 선한 활동에 참여하는 나눔의 기쁨을 느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내달 5일 출시되는 이 요금제는 월 3만3000원(부가세 포함)에 데이터 11기가바이트(GB), 음성·문자가 기본 제공된다. 데이터 소진 후에는 3메가비피에스(Mbps) 속도로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다.


참여사업자는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 큰사람, 에스원, 머천드코리아, 인스코비, 유니컴즈, 코드모바일, 와이엘랜드 등이다. 기부요금제 가입 희망 고객은 9개 사업자 홈페이지에서 가입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미니구급함, 텀블러 등 대한적십자사 굿즈 3000개를 구매해 기부요금제 가입 고객 대상 선착순으로 1종을 증정할 계획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서 하현회 부회장에게 최고명예대장을 수여했다. 최고명예대장은 대한적십자사가 수여하는 최고 유공장으로 올해 초 취약계층 아동 대상 온라인 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패드 1만여대를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 회장은 “LG유플러스와 함께 취약계층 지원, 헌혈캠페인 등 생명을 살리는 적십자 인도주의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나눔 활동이 멀고 어려운 일이 아니라, 고객이 기부요금제에 가입하는 것만으로도 개개인의 삶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 명의 선한 영향력이 크게 모여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갈 것을 믿으며 LG유플러스 역시 고객과 함께 더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항상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