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해수부, 21~25일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운영

이소희 기자
입력 2020.09.18 14:22 수정 2020.09.18 14:22

‘국제 연안정화의 날’ 맞아 온라인 캠페인

‘반려해변’에서 해양환경보호 시범 실시

해양수산부가 9월 19일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아 해양쓰레기 인식을 높이기 위한 온라인 대국민 캠페인, 바다가꾸기 제주 시범사업, 국립공원 해양쓰레기 합동수거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으로,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 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다.


해수부는 당초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아 올해 해양쓰레기 관리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경남 통영시에서 기념식을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념식과 대규모 정화활동 대신 온라인 등을 통한 비대면 대국민 캠페인 등을 전개하기로 했다.


우선 온라인 캠페인으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국민들이 쓰레기 줍기에 참여토록 한다.


해양쓰레기 수거 활동에 개별적으로 참여한 사람들은 전 세계 시민 자원봉사자의 쓰레기 줍기 활동을 기록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인 ‘클린 스웰(Clean Swell)’에 수거 관련 기록을 남길 수 있다.


쓰레기 줍기 활동을 기록하는 ‘클린 스웰’ 앱 이용방법 ⓒ해수부쓰레기 줍기 활동을 기록하는 ‘클린 스웰’ 앱 이용방법 ⓒ해수부

이 어플리케이션은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를 최초로 기획한 미국 비영리단체 오션 컨서번시(Ocean Conservancy)가 개발한 것으로, 올해는 한국어판이 제공됨에 따라 더욱 용이한 접근이 가능하다.


10월 중순부터는 개인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에 참여한 사진을 인증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마스크·장갑·쓰레기 봉투·모자·티셔츠 등 해양쓰레기 수거에 필요한 물품세트 500개를 증정한다. 이 이벤트에 참여하려면 개인 정화활동 후 #국제연안정화의날, #해양쓰레기 등 해시태그를 달아 개인 누리소통망에 게시물을 올리면 된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과 해양쓰레기 저감 등을 주제로 한 웹툰과 대국민 홍보영상도 제작한다.


웹툰의 경우 온라인 웹툰매체와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10월 말부터 6회분을 연재할 계획인데, 이 웹툰을 휴대용 책자(500부)로도 제작해 초등학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과 대응을 위한 정부의 노력, 국민의 참여 독려 등의 내용을 담은 대국민 홍보영상을 제작, 해수부와 해양환경공단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해양환경 보호에 관심 있는 기업이나 개인 등이 해변을 선택해 관리하는 ‘반려해변 사업’이 시범 실시된다.


‘반려해변 사업’은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시작된 해변 입양제도를 변형한 것으로, 올해 해변입양 명칭 공모전 결과 최우수작인 ‘반려해변’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해수부는 하이트진로(주)·㈜제주맥주·공무원연금공단이 각각 표선·금능·중문해변을 관리하는 이번 시범사업을 토대로 기본계획을 수립해 내년 5월부터는 전국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9월 21일부터 25일까지는 전국 4개 해안국립공원에서 해양쓰레기 정화주간도 운영한다.


12개 관련 지자체와 국립공원공단 등에서 340여 명의 인원과 선박, 차량 등을 동원해 8월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국립공원 해안가 등에 밀려온 쓰레기를 수거할 예정이며, 참가자는 안전수칙과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립공원공단과 지자체는 앞으로도 매월 셋째 주 금요일 연안정화의 날에 정기적인 수거활동을 하고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해수부는 해양쓰레기 문제에 대한 지자체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고 우수사례 등을 전파하기 위해 2016년부터 해양쓰레기 관리 우수지자체를 선정해 포상해오고 있다.


올해 평가에서는 활발한 민간참여 수거활동 등을 통해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약 3배(2000톤→6000톤) 증가한 경남 통영시가 1위로 선정됐며, 경남 창원시가 2위, 경기 안산시가 3위, 제주 서귀포시가 발전상을 수상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해양쓰레기 문제는 정부의 노력에도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동참 없이는 풀기 어려운 숙제”라며 “우리의 삶의 터전인 바다를 깨끗하게 보전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희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