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정부, 해양쓰레기 집중 수거기간 18일~23일 운영

이소희 기자
입력 2020.08.14 18:54 수정 2020.08.14 18:54

집중호우로 발생한 전국 1만1173톤 해양쓰레기 치우기 주력

해양수산부와 환경부는 최근 집중호우 등으로 전국 연안에 발생한 해양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하기 위해 8월 18일부터 23일까지 집중 수거주간을 운영한다.


이번 집중호우 기간 동안 전국적으로 1만1173톤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8월 13일 15시 기준으로 3925톤이 수거된 바 있다. 발생한 해양쓰레기의 대부분은 하천 등을 통해 바다로 유입된 풀과 고사목 등 초목류이며, 나머지는 생활쓰레기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해수부는 집중 수거주간동안 각 지역의 지방해양수산청을 중심으로 관내 지자체, 산하기관, 지역주민 등과 함께 전국적으로 해양쓰레기를 집중 수거할 예정이다.


수거 인력 투입과 함께 청항선 22척, 어항관리선 12척 등 수거장비를 총동원해 작업에 속도를 높인다. 특히 이번 집중호우로 해양쓰레기 피해가 큰 목포 지역의 경우 보다 신속한 수거를 위해 기존 투입하고 있는 청항선 2척, 어항관리선 2척, 해경 방제선 3척 외에 15일부터는 별도 계약을 통해 민간선박 5척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와 협업해 해수부는 연안과 해역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환경부는 내륙지역의 댐, 하천 등의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주간동안 쓰레기 수거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쓰레기 수거작업을 펼칠 예정이며, 지난 6월에도 환경부와 함께 장마철 대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6. 22.~28.)을 운영하여 약 4,200명이 투입되어 490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한 바 있다.


아울러 이번 정화활동에 참여하는 각 기관과 인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지침과 작업자 안전을 위한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할 방침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양수산부는 8월 초 강원도에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위한 비용 2억3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다른 지역에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비용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라며 “각 지자체에서도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해양쓰레기가 신속히 수거될 수 있도록 한 주간 해양쓰레기 집중 수거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희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