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롯데리아, 코로나19로 문 닫았던 8곳 영업 재개

최승근 기자
입력 2020.08.14 13:58 수정 2020.08.14 13:59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연합뉴스지난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문을 닫았던 롯데리아 매장 8곳이 14일 영업을 재개했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는 이날 확진자 발생으로 문을 달았던 매장 8곳이 방역과 내부 청결 조치를 거쳐 순차적으로 영업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대상 매장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건대스타시티점이다.


롯데GRS는 음성 판정 직원 11명에 대해서는 2주일 간 휴업수당을 지급하고 휴무 조치를 했다. 영업을 재개하는 매장에는 신규 대체 인력이 투입됐다.


롯데GRS는 "14일 10시 기준 롯데리아 직원은 11명 외 추가 발생자는 없으며 회의 참석자 22명 모두 검진이 완료됐다"면서 “질병관리본부가 영업 재개를 승인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근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