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한화시스템 안재봉 고문, 순직 조종사 유자녀 장학금 1000만원 쾌척

이홍석 기자
입력 2020.08.14 10:09 수정 2020.08.14 10:10

저서 인지세, 공군본부 ‘하늘사랑 장학 재단’에 장학금으로 기탁

안재봉 한화시스템 고문(오른쪽)이 지난 11일 공군본부 ‘하늘사랑 장학 재단’에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화시스템안재봉 한화시스템 고문(오른쪽)이 지난 11일 공군본부 ‘하늘사랑 장학 재단’에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화시스템

안재봉 한화시스템 고문(예비역 공군 준장)이 지난 11일 공군본부 하늘사랑 장학 재단에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안재봉 고문은 공군 예비역 준장 출신으로 지난 2016년 8월 한화시스템에 입사해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지원 태스크포스(TF)를 맡고 있으며 군사교리 발전과 전략기획 분야에서 활약해온 최고의 군사교리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기탁한 장학금은 지난해 6월 안재봉 고문이 출간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군사교리'의 인지세로 안 고문은 이 책을 통해 미래 한반도 안보환경에 부합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군사교리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걸프전쟁 이후 발발한 현대전의 수행 원리와 우리 군의 군사기본교리를 심도 있게 분석하고 미국·영국·중국 등 주요 국가의 군사 교리와 군사전략의 내용을 담고 있어 국방 분야 베스트셀러로 각광받은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국방부가 선정한 '2020년 1분기 진중문고’로 선정되기도 했다. 진중문고는 군 장병들의 정서 함양 및 고양과 건전한 국가관 확립을 위해 선정하는 도서로 매 분기별로 선정한다.


안재봉 고문은 장학금 기탁과 관련 “뜻깊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고 국가와 공군을 위해 헌신한 순직 조종사 유자녀들이 부모님의 숭고한 애국정신에 자긍심을 갖고 대한민국의 훌륭한 동량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하늘사랑 장학 재단’은 고 박광수 중위(공사 29기) 부모가 지난 28년여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여 명이 자율적으로 모은 2억여 원을 기반으로 지난 2010년 설립됐다. 이후 매년 순직 조종사 유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석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