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코로나19‧폭우로 사라진 여름 특수, 외식업계 ‘발만 동동’

최승근 기자
입력 2020.08.14 06:00 수정 2020.08.13 16:25

업계 내 잇따른 확진자 발생으로 ‘제2물류센터 사태’ 우려도

취식 과정에서 마스크 벗고 유동인구 많아 고객 관리 어려운 측면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롯데리아 서울역사점 문이 닫혀 있다. ⓒ뉴시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롯데리아 서울역사점 문이 닫혀 있다. ⓒ뉴시스

외식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잇따라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 매장 관련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제2물류센터 사태로 번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가뜩이나 긴 장마에 외출을 자제하는 시민들이 늘어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면서 위기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롯데리아 직원 모임에서 코로나19 집단발병이 일어나 이날 오전 9시 기준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6일 모임에 참석한 롯데리아 직원 22명 중 절반 수준이다. 이번 사태로 롯데리아는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등 7개 매장에 대해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스타벅스 더양평DTR점도 지난 주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며 12일 오후 1시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지난달 말에는 할리스커피는 선릉점에 확진자가 다녀간 후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최근 잇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업계의 불안감은 고조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3~5월에도 집단감염 없이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최근 한 달 새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면서 제2물류센터 사태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 공간에 수백명이 함께 근무하는 물류센터와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외식업계 매장의 경우 음식을 먹을 때는 마스크를 벗어야 하고 일정 거리 간격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번 사태가 일어나기 이전에도 커피전문점 등 외식매장에서는 테이블 간격을 넓히고 정기적인 매장 소독과 근무직원의 개인위생 강화에도 심혈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매장을 거쳐 가는 고객들이 많은 데다 매장 내에서는 고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섭취하기 때문에 감염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외식업계 한 관계자는 “매장 소독이나 직원 위생 관리는 본사나 가맹점 차원에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부분이지만 매장을 찾는 손님들에 대해서는 강하게 제재를 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면서 “항상 불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이번 일련의 사태를 보고 결국 터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업계는 가뜩이나 긴 장마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진 이슈까지 더해지면서 난감한 상황이다. 특히 여름철 판매량이 급증하는 커피전문점의 경우 장마가 길어지면서 매출 부진이 심각한 상황이다.


강서구에서 커피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운영하는 A씨는 “매일 같이 비가 쏟아지다 보니 외출 자체를 자제하는 분위기”라며 “요즘엔 일 매출이 10만원이 안 될 때가 많다. 하루 아르바이트 직원 일당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할리스커피 직원이 매장 내 테이블 등의 기구 및 설비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할리스커피할리스커피 직원이 매장 내 테이블 등의 기구 및 설비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할리스커피

높아져만 가는 불안감에 비해 업계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점도 문제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관계자는 “본사나 가맹점이 할 수 있는 부분은 이미 대부분 시행하고 있다”면서 “음식을 먹기 위해 방문하는 공간인 만큼 마스크를 벗을 수 밖에 없고, 매장 내 고객들의 동선을 일일이 제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매장을 찾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하소연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근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