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청와대 "김조원 뒤끝 퇴직? 상당히 오해한 것"

고수정 기자
입력 2020.08.11 15:46 수정 2020.08.11 15:47

"대통령과도 작별인사…단체방서도 정중하게 퇴장"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청와대가 11일 김조원 전 민정수석의 '뒤끝 퇴직' 논란과 관련해 "상당히 오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전 수석 논란과 관련해 "금요일(7일) 사의 표명 후 김 전 수석은 늦게까지 청와대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고 대통령께 인사를 드리고 청와대를 떠났다"며 "메신저 단체방에서도 정중하게 인사말을 남기고 퇴장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또 "김 전 수석은 당초 10일부터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며 "뒤끝 퇴직은 상당히 오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및 비서실 산하 수석비서관 4명과 함께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김 전 수석은 사의를 표명한 다른 수석들과는 달리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불참하면서 강남 아파트 처분 지시에 따른 불만을 표현한 것이라는 말이 돌았다.


또한 전날 후임이 발표된 직후 강기정 전 정무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은 별도의 고별인사를 했지만, 김 전 수석은 이 자리에도 나타나지 않으면서 '뒤끝 퇴직' 지적이 제기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