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정세균 "경기·충북·충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신속 검토"

송오미 기자
입력 2020.08.05 09:56 수정 2020.08.05 09:56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7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7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충북·경기·충남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를 최대한 신속히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이번 비가 그치는 대로 신속한 복구와 함께 변화된 기후환경까지 고려한 근본적인 풍수해 대책을 마련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각 지역대책본부장인 시·도지사가 요청하고 행안부 중심으로 중대본이 이를 타당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 후 총리 재가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재가·선포하게 된다. 정부는 최대한 신속히 심의 절차를 진행해 이르면 6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 총리는 이어 "공직자들은 장마가 끝날 때까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4일) 집중호우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선포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피해조사 외에 중앙부처도 합동 피해조사를 신속히 취해 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오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