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경찰, 고 최숙현 폭행 혐의 장윤정에 구속 영장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8.03 16:00 수정 2020.08.03 16:00

경찰, 장 선수 3차례 불러 조사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경찰이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알려진 경주시청 소속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장윤정 선수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 선수 등 후배 선수들에 대한 폭행 혐의 등으로 장 전 주장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현직 선수 전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 여러 선수로부터 피해 진술을 확보하고 지난달 12일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의 집 등을 압수 수색했다. 이어 경찰은 장 선수를 3차례 불러 조사했다.


장 선수는 최 선수 등을 때리고 폭언한 혐의 등을 받고 있지만 ‘팀 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 씨를 ‘비극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등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