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3.4℃
맑음
미세먼지 17

이인영 자녀 스위스 유학비 월 300만원…'엄마찬스' 논란엔 또 '침묵'

  •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11:36
  • 수정 2020.07.16 12:55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학비 이어 체류비 공개

월평균 월세 50만원‧생활비 170만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자녀의 월평균 스위스 유학비가 약 30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후보자 측은 16일 통일부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에서 "후보자 자녀는 지난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말까지 총 14.5개월 동안 해외에서 체류했다"며 "후보자 측이 14.5개월 동안 체류비로 자녀에게 송금한 금액은 월세 580만원(5102.5스위스프랑)과 생활비 2482만원을 합쳐 총 3062만 원이다. 송금내역 등 상세한 증빙자료는 국회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 측이 앞서 자녀가 다녔던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 학비로 1200만원을 지출했다고 밝혔던 만큼, 현재까지 공개된 이 후보자 자녀의 스위스 유학비용은 총 4300만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이 후보자 측은 "이 기간 동안 월세와 생활비를 포함한 체류비는 전액 후보자 측의 송금으로 충당했다"며 "일부 의원실과 언론에서 후보자 자녀의 스위스 체류비와 관련하여 지나친 억측이 난무하는 것은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명백한 허위 주장"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후보자 자녀는 스위스 유학 중 월평균 월세 50여만원, 생활비 170여만원을 사용했다.


하지만 살인적 스위스 물가를 감안하면 '월세 50만원'에 대한 추가 해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통상 스위스 주요 도시 원룸 월세가 최소 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후보자 자녀의 거주 지역 및 기숙사 거주 여부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평가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후보자 자녀가 "어떤 형태에서 숙박했는지는 알고 있지 못한다"며 "월세로 월 50여만원을 지불했다는 것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 자녀의 체류 지역과 관련해선 "학교가 있는 곳이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스위스 유학생 선발 과정에 대해선 '침묵'


이 후보자 측은 자녀의 스위스 유학 선발 과정에 대해선 침묵을 이어갔다.


이 후보자 자녀는 파주에 위치한 디자인 교육기관인 타이포그래피배곳(파티)에 입학한 후, 해당 학교와 학사·석사과정 편입 협약을 맺은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에 진학해 관련 프로그램을 이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후보자 자녀가 스위스 유학생으로 선발될 당시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이 후보자 부인이 파티 이사진에 포함돼 이 후보자 자녀가 '엄마 찬스'로 유학생에 선발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여 대변인은 관련 의혹에 대해 이 후보자 측이 "추후 언급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