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19 명
격리해제
13543 명
사망
303 명
검사진행
17068 명
25.7℃
온흐림
미세먼지 23

[데일리안 여론조사] 文 정부 부동산정책, '매우 잘못' 45.1%로 압도적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1:00
  • 수정 2020.07.15 10:51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부동산 정책 평가 '부정 60.1% vs 긍정 31.6%'

호남 제외한 전 지역서 부정평가 압도적

중도층·진보층서도 부정평가가 더 높아

지난 1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종합부동산세 강화와 임대사업자 제도 개편을 골자로 한 부동산 보완대책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1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종합부동산세 강화와 임대사업자 제도 개편을 골자로 한 부동산 보완대책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날 조사된 대통령 국정지지율 부정평가(52.6%) 보다 더 높은 수치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계층에서 조차 부동산 정책은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부정평가가 60.1%로 긍정평가(31.6%) 보다 약 두 배 가량 높았다.


특히 '매우 잘못'이라는 응답이 45.1%로 '잘못하고 있는 편'(15%), '잘하는 편'(18.2%), '매우 잘함'(13.4%) 등 다른 선택지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64.8%)에서 부정평가가 가장 높았으며, 18세이상20대(63.2%), 60세 이상(61.5%), 30대(56.2%) 순으로 조사됐다. 40대는 다른 연령층과 비교해 부정평가(53.7%)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반면, 긍정평가(38.7%)는 높은 경향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65.2%)이 여성(55.1%) 보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더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특히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특히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45.1%로 다른 선택지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정치성향별로도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압도했다. 부정평가는 중도보수층(76.7%)에서 가장 높았고 보수층(64%)과 무당층(60.2%)에서도 60%를 웃돌았다. 중도진보층(49.4%)과 진보층(49.5%)에서도 역시 부정평가가 절반에 가깝게 조사되는 등 긍정평가를 앞섰다.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높았다. 대구·경북(73.3%)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강원·제주(68.7%), 경기·인천(65.1%), 대전·충청·세종(63.2%), 서울(61%), 부산·울산·경남(57%) 순이었다. 반면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긍정평가(61.3%)가 부정평가(27.4%) 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14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5.5%로 최종 1010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