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25

이해찬 "XX자식" 발언 파장…민주당 "전체언론에 한 말 아냐" 진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7.11 00:00
  • 수정 2020.07.11 11:11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성추행 피소' 질문에 "예의 아니다"며 격앙

취재진 보며 "XX자식 같으니라고" 발언 논란

민주당 "전체언론에 한 말 아냐" 진화

당 차원 공식사과 등 입장 안 낼 듯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적절치 않은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전체언론을 향한 발언이 아니다"며 진화에 나섰다. 또한 개별적인 사안이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공식입장을 내지도 않는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0일 오후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언론에 대해 전체적으로 말을 한 게 아니고 현장에 있었던 특정기자의 말에 격앙된 반응을 한 것"이라며 "개별적인 사안으로 보는 게 맞기 때문에 전체언론에 대해 공식입장을 낼 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원순 시장의 빈소 조문을 마친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준비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의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느냐"면서 "최소한도 가릴 게 있고"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후 다른 질문이 나왔지만 분위기가 싸늘해지자 당 관계자들이 급하게 질의응답을 종료했다. 안내를 받아 이동하던 이 대표는 혼잣말로 “XX자식 같으니라고”라고 말하며 질문이 들린 방향을 잠시 노려본 뒤 자리를 떠났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적절한 발언이었느냐는 논란이 확산됐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박 시장이) 전날 당대표와 긴 회의를 하지 않았느냐. 그래서 당대표의 충격이 다른 분들과 조금 더 다른 것 같다"며 "심리적으로 충격이 크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전체언론 등을 향한 발언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식사과나 입장표명은 내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대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해당매체와 기자에게 개별적인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박 시장에 대한 추모를 이어가는 반면 '성추행 피소'와 관련된 언급은 피하고 있다. 보도된 것 이외에 추가로 확보한 정보는 없으며, 당 차원의 조사계획도 아직은 없는 상황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박 시장 사망과 관련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는 의문임에도 당이 추모로만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날 최고위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사자 명예가 있는 부분이라 섣불리 말하기 어려운 부분인 것 같다"며 "오늘은 추모하는 이야기만 두 대표가 하기로 얘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