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23 명
격리해제
13352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8724 명
29.1℃
튼구름
미세먼지 39

사장 퇴진 운동으로 번진 인국공 사태…정규직 노조 "구본환 물러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17:19
  • 수정 2020.07.02 17:19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한 연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직접고용전환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한 연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직접고용전환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 노동조합(공사 노조)은 2일 인천국제공항 보안검색 요원들의 직고용과 관련해 구본환 사장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며 '사장 퇴진 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공사 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구 사장이 공사 노조도 직고용에 합의했다고 하지만 이는 거짓"이라며 "제3기 노·사·전(노조·사용자·전문가) 협의회 합의문을 보면 보안검색 인력에 대해 '직고용 법적 문제 해소를 고려해 자회사로 편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보안검색 요원들을 직고용하면 공사법상 '특수경비원' 지위를 유지할 수 없다보니 법 개정 때까지 자회사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것에 합의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공사는 자회사로의 편제가 '임시 편제'라는 일방적 해석을 담아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며 "이는 공사 측 일방적 진술로 합의된 사항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공사 노조는 보안검색 요원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고용하는 것에 대해 "처음에는 법개정을 검토하다 여의치 않자 청원경찰 직고용을 6월말 일방적으로 제시하며 강행하고 있다"며 "청원경찰 방식은 노·사·전 합의문에는 언급되지 않았던 것으로 졸속 추진"이라고 비판했다.


공사 노조는 청원경찰 직고용 조치를 철회하고 제3기 합의서 상태로 되돌릴 때까지 사장 퇴진 운동을 전개하고 서울 주요 도심에서 서명운동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