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文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오찬서 '윤미향' '사면' 언급될까

고수정 기자
입력 2020.05.28 10:22 수정 2020.05.28 10:22

文, 野에 위기 극복 위한 초당적 협력 요청 예정

주호영, 코로나19 경제 대책 부작용 언급 전망

'상견례'로 민감한 정치 문제 미언급 가능성도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청와대(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허심탄회한 대화'를 약속한 28일 여야 원내대표 오찬의 대화 의제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오는 30일 개원을 앞둔 21대 국회에 코로나19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세간의 관심은 '윤미향 사태'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문제가 대화 테이블에 올라갈지로 쏠린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찬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네 사람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별도의 배석자도, 모두발언도 없이 곧바로 대화에 들어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 안건 처리 등 시급히 처리할 숙제가 많은 만큼, 이에 대한 협조를 적극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정 상설협의체 역할을 위한 '협치의 제도화'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 상황이 이제 많이 변화했다"며 "대통령은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시겠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하고 계신다. 그만큼 달라진 21대 국회의 의석 변화 등을 모두 감안하여 대화를 통해 이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하실 것인가는 추후에 결정하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통합당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21대 국회의 최우선 과제로 꼽은 만큼, 진전된 대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와 함께 정부가 내놓은 경제 대책과 관련, 재정건전성 우려 등 부작용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언급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을 재차 꺼낼 가능성도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퇴임 간담회에서 '사면론'을 쏘아 올린 후 통합당 내부에서도 '국민 통합'을 위해 사면이 필요하다는 기류가 형성됐다.


또한 주 원내대표가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후원금 유용 의혹 등 이른바 '윤미향 사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통합당은 현재 이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를 꾸리고,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다만 이번 오찬이 21대 국회 개원과 관련한 '상견례' 차원의 의미도 담고 있는 만큼, 주 원내대표가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에 대해 언급을 자제할 가능성도 있다. 윤영석 통합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강시사'에서 사면 문제와 관련해 "아직까지 확정 판결이 안된 상황"이라며 "오늘 주제는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오찬 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할 예정이다. 오찬 메뉴는 아직 공개 전이다. 2017년 5월 19일 문 대통령의 첫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 당시엔 비빔밥이 테이블에 올랐으며, 김정숙 여사가 인삼·꿀·대추즙을 직접 졸여서 만든 인삼정과를 후식으로 대접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