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통합당, 이틀간 당선자 연찬회서 '끝장토론'…'김종인 비대위' 등 현안 푼다

정도원 기자
입력 2020.05.13 00:10 수정 2020.05.12 22:17

무소속 복당 등 주요 당내 현안에 총의 모은다

필요하다면 토론 다한 다음 표결까지도 검토

"원내문화 바꿔야…생각 달라도 결론은 함께"

김성원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원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이 19~20일 이틀간 국회에서 당선자 연찬회를 열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포함한 당내 현안들에 대해 '끝장토론'을 하고 결론을 짓는다.


김성원 통합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의원(당선자)총회를 거쳐 결론을 내야할 것 같다"며 "지도체제 문제, 무소속 당선인 복당 문제, (미래한국당) 합당 문제, 원구성 협상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통합당에서는 의원총회을 열면 각자 중구난방(衆口難防)식으로 자유발언을 이어나가, 다양한 당내 현안에 대해서 논의가 이뤄지는 듯 하면서도 정작 뚜렷한 결론은 내려지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이후 원내지도부가 임의로 의총 결론을 해석해 밀고 나가면, 반대의 의사를 갖고 있던 의원들은 장외에서 불만을 토로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었다.


이 점을 감안해 주호영 원내지도부는 의총에서 주제별로 토론의 범위를 한정지은 뒤, 하나의 주제에 대해서 필요하다면 표결까지 해서 결론을 지은 다음에 다음 주제로 넘어가는 새로운 의총 진행 방식을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원 원내수석은 "그동안에는 의총이 형식적이었다"라며 "'이야기하세요' 하고 결론은 다른 곳으로 가니, 수긍을 못한 의원들이 다른 이야기를 했었는데, 원내 문화를 이제는 바꿔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가 의결기구는 아니지만 자체적으로 총의를 모을 수 있는 시스템을 (시도)해보려고 한다"며 "토론을 거쳐서 결론을 짓고, 나온 결론에 대해서는 다른 생각이 있을지라도 같이 하는 것으로 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김종인 비대위'나 무소속 당선인의 일괄 복당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는 토론을 거쳐 표결을 하는 경우도 상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원 원내수석은 "우선은 토론을 다하게 한 다음의 일"이라고 전제하면서도 "지도체제 구성 등 예민한 문제의 경우에는 필요하다고 하면 절차를 거치는 것도 준비해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틀 간에 걸쳐 '끝장토론'이 펼쳐질 통합당 당선자 연찬회 장소는 국회가 될 전망이다. 김성원 원내수석은 "코로나 때문에 연수원들은 모두 문을 닫았으니 (외부에는) 사실 장소가 없다"며 "여기 (국회)에서 실질적인 논의를 계속하는 것도 괜찮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원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