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2.4℃
박무
미세먼지 36

1조원 규모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 ‘충북 청주’ 선정…2028년 운영 목표

  • [데일리안] 입력 2020.05.08 10:54
  • 수정 2020.05.08 10:56
  • 이건엄 기자 (lku@dailian.co.kr)

과기정통부 "지리적 여건에 높은 점수...청주와 MOU 마련 후 업무협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조감도ⓒ충청북도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조감도ⓒ충청북도

충북 청주시가 천문학적 사업비가 투입되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비 8000억원을 투자해 내년 착공을 추진하고 있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설부지 공모결과 충청북도 청주시로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발표했다.


앞서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평가위원회는 3차에 걸친 사전 준비 회의와 지자체 유치계획서 서면검토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발표평가와 현장 확인을 진행했고 최종평가를 통해 유치 지자체와 부지를 최종 확정했다.


지자체별 평가점수는 충북 청주 90.54점, 전남 나주 87.3점, 강원 춘천 82.6점, 경북 포항 76.7점을 획득했다. 선정위는 7일 상위 2개 지역의 현장을 방문해 신청 시 제출된 내용과 다름이 없음을 확인한 후 충북 청주를 최종적으로 신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로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충청북도 청주시는 평가항목 전반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지리적 여건, 발전가능성 분야 등에서 타 지역 대비 우수한 평가를 받아 최적의 부지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와 충청북도, 청주시는 구체적인 지원 조건과 사업 추진 방향을 담은 양해각서를 마련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방사광가속기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2년 이전에 구축해 늦어도 2028년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방사광 가속기는 전자를 가속해 고속의 빛(방사광)을 만들어내는 장비로 태양빛 밝기의 100억 배에 달하는 방사광을 이용해 일반 현미경으로는 볼 수 없는 미세 물질이나 찰나의 세포 움직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도 이를 통해 개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