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26

SBS, 드라마 왕국 입지 다질까…작가진만 40여명 ‘스튜디오S’ 출범

  • [데일리안] 입력 2020.03.30 15:25
  • 수정 2020.03.30 15:26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대한민국 넘버원 드라마 스튜디오로 만들 계획"

블록버스터 제작, SBS 드라마 라인업 경쟁력 강화

ⓒSBSⓒSBS

SBS가 드라마 스튜디오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SBS는 “4월 1일 100% 자회사인 더스토리웍스㈜를 ‘㈜스튜디오 S’로 사명을 변경하고, 명실상부한 국내최고의 드라마 스튜디오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SBS 드라마는 ‘스튜디오 S’ 출범을 통해 드라마 왕국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고품질 드라마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다.


’스튜디오 S’에는 기획과 캐스팅, 연출, 제작, 마케팅, 뉴미디어, 부가 사업 등 드라마의 제작부터 수익 창출까지 모든 과정이 내재되어 있다. 이를 바탕으로 SBS에 연간 15편의 드라마를 공급할 예정이고, 외부 OTT나 다양한 채널의 콘텐츠 제작, 유통까지 병행하여 연간 총 2~30편의 드라마 제작을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출범 직후 2~3년간 다수의 블록버스터를 제작하여 SBS 드라마의 전반적인 라인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튜디오 S’는 업계에서 검증된 작가와 연출진을 확보했다. ‘낭만닥터 김사부’ 1, 2의 강은경 작가, ‘열혈사제’의 박재범 작가를 필두로 정성주, 박경수, 이희명 등 베테랑 작가들과 ‘피고인’ ‘흉부외과’의 최수진·최창환 작가, ‘VIP’ 차해원 작가 등을 비롯해 신인 작가들까지 40여 명에 달한다.


연출 라인업 또한 화려하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2, ‘배가본드’의 유인식, ‘별에서 온 그대’ ‘하이에나’의 장태유, ‘피고인’의 조영광, ‘육룡이 나르샤’ ‘녹두꽃’의 신경수, ‘미녀공심이’ ‘냄새를 보는 소녀’의 백수찬, ‘리턴’ ‘황후의 품격’의 주동민, ‘의사요한’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의 조수원 등 연출 경력 10년 차 이상의 감독들을 비롯해 SBS의 젊고 패기 넘치는 감독들도 합류했다. SBS의 연출 조직과 시스템도 고스란히 넘어왔다.


’스튜디오 S’의 대표이사는 한정환 현 SBS 드라마본부장이 맡는다. 제작을 총괄하는 제작국장에는 홍성창 현 1EP가, 경영을 총괄하는 경영사업국장에는 김동호 현 드라마운영팀장이 내정됐다. 또한 드라마 본부 대부분의 구성원이 스튜디오로 전적하게 된다.


‘스튜디오 S’ 한정환 대표이사는 “지상파가 가지고 있는 차별적 규제의 구조적 한계에서 벗어나 우수한 제작요소를 확보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품질, 수익성, 규모 면에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No.1 스튜디오로 만들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SBS 사장 박정훈 대표이사도 “지상파에서는 유례없는 드라마 전문 스튜디오의 출범과 성장을 통해 모회사인 SBS도 기업가치 제고 및 킬러 콘텐츠 확보가 용이해져 새로운 윈-윈 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SBS는 스튜디오의 최대 주주이자 가장 큰 고객이 되어 스튜디오와 협업할 것임을 약속드린다”며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