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3.4℃
온흐림
미세먼지 41

‘김선빈 40억’ 안치홍 잃고 외양간 고친 KIA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2:30
  • 수정 2020.01.15 17:15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김선빈, 4년 40억 원에 원소속팀 KIA 잔류

안치홍 붙잡지 못한 비난 여론이 계약에 영향

4년 총액 40억 원에 KIA 잔류를 택한 김선빈. ⓒ 뉴시스4년 총액 40억 원에 KIA 잔류를 택한 김선빈. ⓒ 뉴시스

마지막 남은 대어급 FA 김선빈이 원소속팀 KIA에 잔류한다.


KIA는 14일 FA 김선빈과 4년간 총액 40억 원(계약금 16억 원+연봉 4억 5000만 원, 옵션 6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KIA에 입단한 김선빈은 KBO 11시즌 동안 1035경기에 출전, 3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0.300,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했다.


KIA에 잔류한 김선빈은 “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쉽지 않았던 계약이다. 올 시즌 FA 시장에는 특급 FA가 없는데다 각 구단들이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대형 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파다했다.


실제로 가장 먼저 계약을 마친 LG 오지환(4년 40억 원)을 제외하면 안치홍, 전준우, 그리고 김선빈까지 그나마 대어급으로 분류된 선수들이 협상에 난항을 겪었다.


변곡점은 역시나 이적을 택한 안치홍이었다. 안치홍은 KIA 구단으로부터 만족스러운 제안을 받지 못했고 결국 2+2년 최대 56억 원에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안치홍의 롯데 이적은 김선빈 계약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 뉴시스안치홍의 롯데 이적은 김선빈 계약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 뉴시스

프랜차이즈 스타를 잡지 못했다는 KIA 팬들의 원성은 김선빈 계약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구단 측 역시 김선빈마저 놓치게 될 경우 비난 여론은 물론 전력상 큰 타격이 불가피했기에 서둘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김선빈도 타 팀으로 이적할 수 있다는 불안한 기류가 KIA 구단을 감쌌다. 실제로 유격수 포지션의 보강이 절실한 수도권 모 팀이 김선빈을 노린다는 루머가 퍼지기 시작했고 결국 조계현 단장이 직접 협상 테이블에 앉아 계약을 주도했다.


결과만 놓고 보면 이번 FA 시장의 패자는 역시나 KIA 구단이다. KIA는 FA 시장이 열리고 대부분의 선수들이 이적할 수 없다는 계산이 서자 느긋한 자세로 협상에 임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갔고 이를 지켜본 팬들은 선수 입장에 서서 어떤 선택을 하든 지지하겠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안치홍이 아주 좋은 조건이 아니었음에도 이적을 택한 이유이기도 하다.


프랜차이즈 2루수를 놓친 KIA는 부랴부랴 김선빈 붙들기에 나섰다. 순식간에 갑에서 을의 입장이 된 구단은 웃돈을 얹을 수밖에 없었고 명분과 실리, 그 어느 것 하나 챙기지 못한 채 이번 FA 시장을 마감하게 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