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방역 대책회의 개최

부광우 기자
입력 2019.09.17 13:07 수정 2019.09.17 13:07
농협중앙회가 17일 김병원 회장을 비롯한 임원 및 집행간부·주요 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범 농협 ASF 비상방역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농협중앙회농협중앙회가 17일 김병원 회장을 비롯한 임원 및 집행간부·주요 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범 농협 ASF 비상방역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17일 김병원 회장을 비롯한 임원 및 집행간부·주요 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범 농협 ASF 비상방역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이날 파주시 양돈농가에서 ASF 양성 확진판정으로 긴급 소집됐으며, 범 농협 임원 및 부서장을 대상으로 ASF 발생 현황 보고와 농협 전 부문별 방역사항 협의가 진행됐다.

회의를 직접 주재한 김 회장은 국가단위의 강력한 방역대책 추진이 예상됨에 따라 농협에서도 정부 방역정책에 적극적이고 선제적 대응을 지시했으며, 이를 위해 시군지부 지역단위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농협은 총력을 다해 철저히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회장 주재 회의에 이어 축산경제 대표이자 주재로 전국 지역본부, 시군지부장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통해 조직별 심각단계에 따른 역할 및 조치사항을 점검했다. 김태환 축산경제 대표는 지역별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이번 파주 ASF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농협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광우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