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0.1℃
박무
미세먼지 44

기사회생 베트남, 박항서 매직 16강부터?

  • [데일리안] 입력 2019.01.18 09:10
  • 수정 2019.01.18 16:02
  • 김평호 기자

와일드카드로 극적 16강 합류

이란·이라크보다 수월한 요르단 만나

박항서호가 아시안컵에서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 연합뉴스박항서호가 아시안컵에서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 연합뉴스

박항서호가 아시안컵에서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베트남의 마지막 와일드카드 경쟁 상대였던 레바논은 18일 오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서 4-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레바논과 골 득실차에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서 경고가 2장 적어 막차로 16강에 진출했다.

극적으로 기사회생하게 된 베트남은 16강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16강에서 상대하게 될 요르단은 조별리그서 만났던 이란, 이라크보다는 상대적으로 수월하다는 평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만 봐도 이란은 아시아 국가 중에 가장 높은 29위, 이라크는 88위에 자리하며 100위인 베트남보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 위였다.

이란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이라크는 2007년 대회에서 우승, 2015년 대회에서 4위를 차지하는 등 최근 아시안컵에서 뚜렷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팀이었다.

반면 요르단의 FIFA 랭킹은 109위로 베트남보다도 낮다. 요르단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호주를 1-0으로 누르는 등 상승세가 무섭지만 이란, 이라크와 상대했던 베트남에 좀 더 수월하게 느껴질 수 있다. 특히 이라크를 상대로는 비록 패했지만 전반에는 2-1로 앞서며 저력을 보였던 베트남이다.

우선 베트남으로서는 16강전까지 체력 회복을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달 스즈키컵 나선 탓인지 조별리그서 주축 선수들의 몸은 전반적으로 무거워 보였다.

여기에 요르단보다 하루 덜 쉬고 16강전에 나선다는 점도 부담이다.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한 요르단과는 달리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은 최종전까지 온 힘을 쏟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다.

탈락 위기에서 극적으로 기사회생한 베트남이 16강에서 요르단을 잡고, 스즈키컵에 이어 또 한 번 역사를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