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인천 자동차 부품 공장서 불… "인명 피해 없어"

이은정 기자
입력 2020.09.26 11:09 수정 2020.09.26 11:12

인천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인천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

인천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1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관 80명과 펌프차 등 차량 36대뿐 아니라 소방헬기와 무인방수탑차까지 화재 현장에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공장 건물 2층 내부에서 처음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 발생 후 검은 연기가 수십m 넘게 치솟았고, 관련 신고도 70건 넘게 119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면서도 "인명수색을 하고 있으며 아직 불이 꺼지지 않아 화재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