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추미애 아들 '안중근' 비유, 민주당에서도 "오버했다"

이유림 기자
입력 2020.09.17 11:02 수정 2020.09.17 11:17

강창일 "군대 간 사람이 전부 안중근 의사냐"

오영훈 "적절치 않은 언급…아직 기대 못 미쳐"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비호하기 위해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에 빗댄 민주당 논평에 대해 "지나쳤다, 오버했다"고 비판했다.


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성준 의원이 안중근 공부를 너무 많이 했다. 그럼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얘기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오영훈 민주당 의원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어제 논평 과정에서 적절치 못했던 언급이 있었다"며 "저희 당 소속 의원들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일부 발언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16일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다"며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다"고 논평했다.


이후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해당 부분을 삭제하고 논평을 수정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림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