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코레일, 추석 승차권 100% 비대면 예매…9월1~3일

김희정 기자
입력 2020.08.25 10:33 수정 2020.08.25 10:35

1일 장애인, 경로 우선 예매, 2일 경부·경전선, 3일 호남·전라·강릉선

“매크로 프로그램이나 온라인 암표 거래 등 불법 행위 강력 대응”

ⓒ한국철도ⓒ한국철도


한국철도(코레일)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올해 추석 명절승차권을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100% 온라인으로만 사전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명절승차권 현장발매 폐지에 대한 대책으로, 인터넷과 모바일 사용이 어려운 장애인과 노인 등 IT 취약계층을 위한 예매일(1일)을 별도로 마련하고 전체 좌석의 10%를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예매 첫날인 다음달 1일에는 만 65세 이상의 고령자나 장애인복지법 상 등록 장애인만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다.


노인이나 장애인이 철도회원이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 로그인 후 예약하면 된다. 비회원인 경우 사전에 철도회원에 가입하거나 전화접수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예매 이틀째인 다음달 2일부터는 경로․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을 통해 명절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예매대상은 다음달 29일부터 10월4일까지 6일 동안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와 관광열차 등의 승차권이다.


다음달 2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선 등의 승차권을, 3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선 등의 승차권을 예매한다.


온라인으로 예약하거나 전화로 예약한 승차권은 9월3일 오후 3시부터 9월6일 24시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미리 열리는 ‘추석 승차권 예매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철도 회원번호와 비밀번호는 물론이고, 명절승차권 예약 방법을 미리 체험하거나 열차 시간표를 안내받을 수도 있다.


한편 한국철도는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을 이용해 불법으로 승차권을 확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수사의뢰 등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온라인 암표행위를 근절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철도는 승차권 예매 시 매크로 이용 의심 대상자의 구매이력(접속기록)을 집중 분석해 입증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100% 온라인 예매를 결정했지만, IT기기에 익숙지 않은 분들에 대한 배려를 고심했다”며 “어르신이나 장애인들이 예매를 할 수 있도록 주위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