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카카오페이지, 크로스픽쳐스 인수…"슈퍼 IP 만든다"

부수정 기자
입력 2020.08.14 10:09 수정 2020.08.14 10:10

ⓒ크로스픽쳐스ⓒ크로스픽쳐스

카카오페이지가 인도, 일본, 중국, 미국을 주무대로 영화와 드라마를 만들어온 제작사 크로스픽쳐스를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지는 58억8000만원을 투입, 크로스픽쳐스의 지분 49%를 확보했다.


크로스픽쳐스는 2003년 미국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는 드라마 ‘마음의 소리’, ‘치즈인더트랩’, ‘닥터진’, 영화 ‘시선’을 제작했다.


해외에서 더 활발한 제작 활동을 펼쳐온 크로스픽쳐스는 한국, 인도, 일본, 중국, 미국 총 5개국에서 약 50여개의 콘텐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글로벌 제작 노하우를 쌓았다. 특히 국내 원작 IP와 함께 일본 미스터리 소설인 ‘용의자 X의 헌신’과 일본 만화인 ‘JIN’과 같이 해외의 강력한 스토리 IP(Intellectual property rights·지식재산권) 들을 발굴하고 영상화 하는데 강점을 보여왔다.


크로스픽쳐스는 국내 제작사 중 유일하게 인도시장에서 성공사례를 만들었다. 14억 인구, 20여개의 공용 언어, 10개 이상의 문화권역으로 나뉘어져 있는 인도는 해외진출에서 난이도가 높은 시장이다. 1년에 약 2000 편의 영화가 쏟아져 나오지만 만화 시장은 전무할 정도로 문화적 쏠림 현상도 크다. 인도 콘텐츠 시장을 꿰뚫은 크로스픽쳐스는 인도 최초로 웹툰 플랫폼인 크로스코믹스를 론칭시켜 성장 중에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카카오페이지와 크로스픽쳐스는 세계를 무대로 한 '슈퍼 IP'를 함께 만들어 갈 예정이다. 애초 기획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영상 제작을 크로스픽쳐스와 함께 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의 경쟁력 있는 원작 IP와 크로스픽쳐스의 글로벌 제작 노하우가 합쳐진 '글로벌 슈퍼 IP 프로젝트'들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페이지가 IP 중심의 스토리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펼쳐 나가는데 있어, 크로스픽쳐스는 글로벌 제작 역량을 갖춘 중요한 파트너”라며 “카카오페이지의 글로벌 주요 거점인 일본, 중국, 인도 등의 국가에 앞서 진출하여 노하우를 쌓은 크로스픽쳐스는 원작 IP를 기반으로 한 기획 개발 능력이 특히 탁월하다. 원작 IP의 가치를 가려내는 안목과 전략, 제작력까지 고루 갖춘 크로스픽쳐스와 함께 카카오페이지는 글로벌을 사로잡을 ‘슈퍼IP’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크로스픽쳐스 김현우 대표는 “사업초창기부터 좋은 IP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 왔는데, 이러한 기업의 가치와 비전이 카카오페이지의 DNA와 맞닿아 있었다”며 “그동안 해외에서 활동하며 글로벌 제작을 표방해왔기 때문에 카카오페이지가 보유한 슈퍼 IP를 글로벌에 진출시키는데 크로스픽쳐스가 의미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수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