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8.1℃
박무
미세먼지 43

청와대 "박지원 대북송금 이면합의 문건, 정부 내에 없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29 16:34
  • 수정 2020.07.29 16:42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문건 있었다면 MB‧朴 정권 때 가만 있었겠나"

청와대 전경(자료사진). ⓒ데일리안청와대 전경(자료사진). ⓒ데일리안

29일 청와대는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과 관련한 '대북송금 이면합의 문건'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 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해당 관계자는 "관계 기관에는 청와대도 포함된다"며 "청와대에도 이면 합의서가 없다는 얘기이다.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지난 27일 박지원 당시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합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통합당은 관련 증거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건 사본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건 사본에는 남측이 2000년 6월부터 3년간 북한 사회간접자본 분야에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제공하는 내용과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를 통해 해당 문건 사본을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공무원 출신이 그것(해당 문건)을 사무실에 가지고 와서 청문회 때 문제 삼아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여당 의원들이 해당 문건이 사본이라는 이유로 진위를 의심하고 나선 데 대해선 "서류가 진실이라고 하면 평양에 한 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느냐"며 "원본을 어떻게 저희들이 입수할 수 있겠나. 다만 베이징에서 2000년에 문서를 만들 때 관여한 사람이 여러 사람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증언 등을 통해 시간이 지나면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박지원 원장은 청문회 당시 해당 문건의 존재를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박 원장은 대북송금 이면 합의 의혹과 관련해 "논의도 합의도 한 적 없는 위조 문건"이라며 수사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