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우리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6605억원 …전년 比 44.0%↓

이나영 기자
입력 2020.07.27 16:03 수정 2020.07.27 16:06

우리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으로 6605억원으로 거둬들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우리금융지주우리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으로 6605억원으로 거둬들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으로 6605억원으로 거둬들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은 27일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으로 누적 당기순이익 6605억원을 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44.0% 줄어든 수준이다.


우리금융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기화 및 사모펀드 관련 불확실성에 대비한 비용을 선제적으로 반영한 결과"라며 "이들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전년 수준의 실적을 거뒀다"고 자평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대비 3.8% 감소한 3조 4087억원을 달성했다. 두차례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기업대출 위주 자산성장과 핵심예금 증대 등 수익구조 개선 노력의 성과로 전년동기대비 0.3% 증가한 2조 9407억원을 시현했다.


비이자이익의 핵심인 수수료수익은 전년동기대비 11.1% 감소에 그치며 4984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한 거액 충당금 적립에도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38%, 연체율 0.31%, 우량자산비율 85.4%, NPL 커버리지비율 136.4%를 각각 나타냈다.


또한 지주사 전환 이후 편입된 우리자산신탁 등 자회사들은 약 220억원 이상의 그룹 손익 기여도를 보여줬다. 우리금융은 향후 자회사들간의 시너지 본격화 및 포트폴리오 확대시 그 손익 규모와 비중은 점차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6779억원이고 우리카드는 796억원, 우리종합금융은 314억원을 각각 시현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역대 최저수준으로 낮아진 기준금리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금융산업도 큰 도전에 직면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미래 손실흡수 능력 제고로 하반기에는 추가적인 일회성 비용 발생 가능성이 매우 낮아졌고 그룹 차원의 턴어라운드 전략을 기반으로 한 영업력 회복과 감독당국의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개선된 자본비율로 현재 시장환경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 금융시스템 안정에도 기여할 뿐만 아니라 언택트 확산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금융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그룹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고객 니즈에 맞는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영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