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26 명
격리해제
13658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396 명
24.4℃
실 비
미세먼지 5

세계 10대 車 시장 상반기 판매 25.9% 감소…한국 12위→6위 상승

  •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09:50
  • 수정 2020.07.16 09:52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국내 판매 전년 동기대비 6.6% 증가…10대시장 중 유일 성장세

ⓒ한국자동차산업협회ⓒ한국자동차산업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 자동차 시장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국내 시장만 유일하게 성장하며 판매 순위도 크게 상승했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세계 10대 시장의 자동차 판매는 전년 동기대비 25.9% 감소한 2537만7000대에 그쳤다.


미국, 서유럽 등 선진시장을 비롯, 인도, 브라질 등 신흥시장까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일제히 두 자릿수 판매 감소를 보였다.


세계 최대 시장 중국이 16.7% 감소한 1025만7000대에 그쳤고, 미국도 23.8% 줄어든 662만700대에 머물렀다.


일본은 19.8% 감소한 220만8000대, 독일은 26.0% 감소한 150만1000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독일을 앞섰던 인도는 4월부터 전국봉쇄에 따른 판매 전면 중단으로 올 상반기 무려 51.8%의 감소폭을 보이며 98만7000대가 판매되는 데 그쳤다.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 등도 30~40%대 마이너스 성장을 나타냈다.


반면, 지난해 세계 12위 규모 자동차 시장이었던 우리나라는 모범적 방역과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등 내수 진작책으로 빠르게 수요를 회복해 세계 10대 시장 중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상반기 판매는 94만8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했으며, 내수판매 순위도 중국, 미국, 일본, 독일, 인도에 이어 세계 6위에 올랐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국내 자동차 판매가 세계 주요시장 중 가장 빠르게 회복된 것은 해외수요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자동차업계엔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글로벌 수요가 본격 회복되기 전까지는 개별소비세 감면확대 등 정부의 내수진작책이 지속돼야 한다”면서 “현재 국회 계류중인 자동차 개별소비세 70% 감면을 위한 조특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