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18.4℃
보통 비
미세먼지 12

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3위…여권 집중포화 효과?

  • [데일리안] 입력 2020.06.30 11:49
  • 수정 2020.06.30 14:36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후보군에 처음 포함

10.1%로 이낙연·이재명에 이어 3위

여권 집중포화 당하며 기대감과 인지도 상승 분석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처음 포함돼 3위를 기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처음 포함돼 3위를 기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새로 포함되자마자 3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여권 인사들의 집중포화를 받으면서 대국민 인지도를 높이고 동시에 야권 지지층의 기대를 모은 것으로 풀이된다.


<오마이뉴스>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한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0.8%로 1위를 유지했다. 5월 조사 대비 3.5%p 하락했지만 2위와는 여전히 2배 가까운 차이를 보이며 13개월 연속 1위를 이어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대비 1.4%p 상승한 15.6%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 코로나 정국을 거치며 두각을 나타낸 이 지사는 6월 조사에서 처음으로 15%를 돌파했다. 권역별로 경기·인천(22.5%), 연령별로 30대(17.8%)와 20대(15.5%)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3위는 대선주자 후보군에 처음 포함된 윤석열 검찰총장(10.1%)에게 돌아갔다. 윤 총장은 권역별로 대전·충청·세종(18%)과 대구·경북(14.1%), 부산·울산·경남(10.0%)에서, 연령별로는 60대(17.9%), 50대(11.9%)에서 비교적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15.9%)과 중도층(12.2%)에서 평균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밖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p 하락한 5.3%로 4위를 차지했고, 이어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4.8%), 오세훈 전 서울시장(4.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9%), 원희룡 제주도지사(2.7%), 심상정 정의당 대표(2.5%), 박원순 서울시장(2.4%),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2.3%), 김경수 경남도지사(1.7%),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1.7%),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1.5%) 순이었다.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는 유선(20%) 무선(70%) ARS, 무선 전화면접(10%)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성인남녀 2,537명이 최종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p, 응답률은 4.1%다. 자세한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