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9.1℃
보통 비
미세먼지 5

[미디어 브리핑] KBS노조, 지역국 축소‧폐지 관련해 “지역 시민단체들, 본부노조 비판”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09:18
  • 수정 2020.06.03 09:18
  • 유명준 기자 (neocross@dailian.co.kr)

신대운 지방분권 전남연대 상임대표ⓒKBS노동조합신대운 지방분권 전남연대 상임대표ⓒKBS노동조합

KBS가 지역국 축소와 폐지를 추진하는 가운데, KBS노동조합이 최근 지역 시민단체들이 본부노조를 비판한 모습을 전했다.


<이하 KBS 노동조합 입장>


시민단체 “본부노조, 회사와 한통속 돼 우리 외면”


KBS 지역국 축소, 폐지를 반대하는 지역 시민단체들이 지역국 문제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본부노조를 강한 어조로 비판하기 시작했다.


신대운 지방분권 전남연대 상임대표는 지난 5월 27일 정부과천청사 앞에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KBS방송변경허가 불허·기각 촉구 집회에서 “시민들이 촛불혁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탄생 시킬 때 시민들은 KBS본부노조에 대한 지지를 보냈다”면서 “본부노조는 그렇게 지지해준 시민들을 외면하고 회사와 한통속이 돼 지역국 축소, 폐지에 대해 침묵만 유지한 채 숨어있다”고 비난했다.


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본부노조가 민주 언론이라는 말을 쓰는 이유에 대해 묻고 싶다”며 “범시민대책위에 포함돼있는 많은 시민단체들이 KBS본부노조에 대한 지지를 속속 철회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범시민대책위원회는 6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노조에게 바란다’라는 서신을 포함한 공문을 본부노조 측에 팩스와 메일, 우편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서신을 통해 “KBS 경영진은 지역국 뉴스와 보도 인력을 총국으로 통폐합하려는 시대적 추세에 역행하는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며 “지역밀착형 지역국의 가치를 부인하고 말살하려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어 “방통위 집회 이후 방송통신위원회는 6월 5일 방송통신위원장 면담을 약속했는데 본부노조도 같은 날인 5일 방송통신위원장을 만나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를 찬성한다는 의견을 전달하려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우리는 국민을 선도하고 민주주의를 지켜나가는 언론인 본연의 자세로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노조가 돌아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민단체와 같은 날 방통위 방문해 의견 전달


실제 5월 29일자 미디어스 ‘KBS 지역총국 통합’, 방통위 승인 앞두고 막판 진통‘ 제하의 기사를 보면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오는 6월 5일 방통위를 찾아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지역방송활성화를 위한 재조정에 공감하고 있다”라고 확인할 수 있었다.


본부노조는 하필이면 왜 시민단체 방통위원회 면담일인 6월 5일 같은날 방통위를 찾는 것인지 이유를 밝혀주길 바란다. 설마 회사 정책을 지켜내는데 선봉장이 돼 시민에게 맞불을 놓으려는 수작은 아닐 것이라 믿는다.


민주언론은 말그대로 시민이 주인인 언론이다. 일부 직원들은 익명게시판을 통해 KBS노동조합이 지역국에서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일안하고 나태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지역국을 존치 시키려한다고,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고 비아냥대고 있다.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 KBS가 사라진 지역에는 MBC가 공영방송의 역할을 하며 수신료 분배의 정당성을 외칠 것이다. 지역에서부터 KBS와 공영방송의 가치가 무너질 것이다.


무엇보다도 수신료를 내는 시민들이 원하지 않는다. KBS노동조합은 양승동 사장과 그 동아리에게 지역 시민들을 설득부터 하라고 했지만 결국 설득하지 못하고 막무가내 지역국 구조조정을 강행하게 된 것이다.


“시민 설득 못해” 방송변경허가 제동


지난달 27일 방통위 집회 이후 각 지역에서는 지역국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서명운동과 방송국 앞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시의회에서는 대정부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의견을 모으기로 했으며 지역국 시청자위원회도 방송통신위원회 공동 청원을 준비 중이다.


전남지역 국회의원 10명이 지역국 폐지 반대에 서명하고 순천시와 목포시도 공동으로 '지역방송국 기능 이전 반대 의견서' 를 방통위에 전달했다. 다른 지역 국회의원도 곧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결국 KBS 순천, 목포, 진주, 원주, 안동, 포항, 충주방송국에 대한 방송변경허가 승인시점을 한 달 뒤로 미뤘다. 시민의 움직임이 그만큼 중요한 것이다. 하물며 KBS 사측과 본부노조는 왜 시민들을 무시하고 지역국 구조조정을 강행하나?


KBS가 가지고 있는 엄청난 적자가 크게 만회될 만한 조치인가? 아니면 평소 주장대로 정말 지역방송활성화가 되고 있는 건가?


KBS노동조합은 현재 7시 뉴스 광영화 이후 시청률을 면밀히 분석하고 곧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큰 효과가 없는 데 시청자의 반발을 무시해가면서 지역국 구조조정을 강행하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지 알고 싶다. 합리적인 대답이 나오지 못한다면 현 정책을 포기하고 다른 대안을 찾아야할 것이다.


2020년 6월 2일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