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28

임영웅 등 트롯맨 6인 “‘미스터트롯’ 보다 ‘불후의 명곡’이 더 떨린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3 09:37
  • 수정 2020.05.23 09:38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KBSⓒKBS

‘불후의 명곡’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연한다.


23일과 오는 30일 2주에 걸쳐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트롯맨 6인이 첫 출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끈다.


먼저 임영웅은 “불후의 명곡에 나가고 싶다는 소망이 있었는데 출연하게 되어 밤잠을 설쳤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으며, 김희재는 “이제껏 섰던 그 어느 경연 무대보다 떨린다”며 긴장감을 고스란히 내비쳤다.


하지만 긴장도 잠시, 토크대기실에서는 각종 개인기부터 히트곡 메들리는 물론 물오른 예능감까지 뽐냈다.


특히 이날 임영웅의 노련한 말솜씨에 MC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이에 임영웅은 “말 잘한다는 얘기 처음이다. 오늘 말 많이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불후의 명곡’ MC자리까지 노렸다는 후문.


한편 영탁은 “‘미스터트롯’ 멤버들에게 어울리는 곡을 주고 있다”며 직접 작사·작곡한 장민호의 신곡을 최초 공개한다. 유쾌하고 재밌는 가사에 출연진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장민호는 “영탁이 아이디어가 좋다”고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하지만 이찬원은 “영탁에게 두 곡을 받았는데 한 곡은 너무 좋지만, 여기까지 하겠다”며 말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영탁과 장민호의 첫 만남이었던 ‘스펀지’ 실험맨 활약상, 장민호의 아이돌 시절 모습, ‘출발 드림팀’ ‘전국노래자랑’ 등 출연진들의 과거 희귀 영상까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