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0.8℃
박무
미세먼지 34

배우 주진모 해킹·협박한 자매부부 공갈단, 첫 재판서 '혐의인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5.21 17:56
  • 수정 2020.05.21 17:5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21일 첫 공판 진행…연예인 8명 휴대전화 해킹 후 협박

불특정 피해자들 몸캠 피싱 유도해 금품 갈취 공갈 혐의도

모든 공소사실 인정…다음달 18일 오전 2차 공판 진행

배우 주진모 씨 등 유명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자료를 빼낸 뒤 이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족공갈단이 첫 재판에서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뉴시스배우 주진모 씨 등 유명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자료를 빼낸 뒤 이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족공갈단이 첫 재판에서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뉴시스

배우 주진모 씨 등 유명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자료를 빼낸 뒤 이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족공갈단이 첫 재판에서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21일 공갈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31)씨 외 3명에 대한 1회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김 씨 및 김 씨의 남편 박모 씨(40), 김씨의 여동생 김모 씨(30·여)와 남편 문모 씨(39) 등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약 3개월 동안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 클라우드를 해킹해 개인적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하고,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들로부터 협박을 받은 연예인 중 5명이 총 6억1000만원을 김씨 등에게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 등은 불특정 피해자들을 향해 몸캠 피싱을 유도해 금품을 갈취하고 가상화폐로 세탁하고 중국 소재의 금융계좌로 송금하는 등 공갈 혐의도 받는다.


이날 김씨 외 3명의 변호를 모두 맡은 변호인은 "피고인들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피해자들과 합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 등도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동생 김씨의 제안으로 이들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김씨 등은 과거 조선족이었지만 현재는 한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등의 2차 공판은 다음달 18일 오전 11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